윤재옥 "선관위 '세습 특혜채용' 충격…조속히 국정감사 추진"

[the300]

(수원=뉴스1) 김영운 기자 = 윤재옥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일 오전 경기 수원시 장안구 국민의힘 경기도당에서 열린 '경기도 현장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3.6.1/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재옥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자녀 특혜 채용 의혹'에 대해 "우리 당은 사안의 중대성과 심각성을 감안해 조속히 국정감사를 추진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윤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경기 수원시 경기도당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선관위의 세습 특혜 채용이 드러나면서 모든 국민들에게 큰 충격을 주고 있다. 특히 공정과 준법의 대명사가 돼야 할 선관위가 흔히 말하는 '아빠찬스'의 온상이 됐다는 것에 청년세대가 너무나 큰, 깊은 상처를 받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윤 원내대표는 "이번 선관위 사태의 본질은 고위 직원이 채용에 부당한 영향력을 행사한 것을 넘어 선관위판 음서제라고 할 정도의 불공정한 경력 채용 제도가 버젓이 시행돼 왔다는 데 있다"며 "선관위의 경력채용 제도가 사실상 내부자용으로 설계된 만큼 국민들께서는 현재 드러난 10여건의 사건들조차 빙산의 일각일 수 있다는 우려를 하고 계신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어 "특혜 채용 의혹이 제기된 이후에 선관위 대응도 국민 눈높이와 일반 상식에 전혀 맞지 않았다"며 "선관위는 작년 김세환 전 사무총장 의혹이 불거지자 면접이 공정하고 엄격했다는 감사 결과를 냈다. 최근 박찬진 사무총장과 송봉석 사무차장도 수사 결과에 따라 징계할 수 있었음에도 그대로 사표를 수리해 징계를 면하게 했다"고 지적했다.

윤 원내대표는 "이처럼 선관위는 헌법기관이라는 조직의 특수성을 특혜와 특권의 철옹성으로 삼아왔고 반성과 자정 능력을 상실한 상태"라며 "따라서 사법당국의 조사와 별도로 선관위에 대한 국회의 국정조사를 통해 특혜 채용과 승진, 북한 해킹에 대한 안보 불감증 발생 등의 근본적 이유를 밝히고 제도적 허점을 보완할 필요가 분명해 보인다. 민주당도 국민적 공분을 감안해 국정조사에 적극 협조할 것을 부탁드린다"고 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