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광온 "오늘 간호법 재투표…與, 국민 편에서 임해주길"

[the300]

[서울=뉴시스] 고범준 기자 = 박광온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3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3.05.30.

박광온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오늘 본회의에서 간호법 제정안(간호법)을 재투표한다"며 "국민의힘은 국민의 편에서 재투표에 임해줄 것을 간곡히 호소한다"고 30일 말했다.

박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 본청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간호법에서 중시해야 할 것은 직역 간 이해다툼의 문제가 아니라 국민의 보건"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이어 "누군가의 도움없이는 병원에 갈 수 없는 국민이 100만명이 넘는다"며 "그 100만명의 보호자와 가족, 또 앞으로 더 늘어날 환자를 고려해, 공공의료시스템을 보강해 국민들이 받을 혜택까지 생각한다면 간호법은 통과되는 게 맞다"고 했다.

박 원내대표는 간호법 재투표에 대해 "국민의힘이 국민과의 약속을 지키느냐, 폐기하느냐. 그리고 국민의힘이 국민의 건강권을 귀하게 여기는지(여부를 볼 수 있다는 의미가 있다)"라고 했다.

또한 "윤석열 대통령이 거부권 정치를 끝내고 야당과 정치를 복원하고 민생회복의 길을 열겠다는 의지가 있을지, 국민통합 국정운영 기조를 중시할 것인지 아니면 지금과 같은 통합과는 거리가 먼 길을 계속 갈지를 선택하는 것(의 의미가 있다)"고 짚었다.

박 원내대표는 "대한민국 양극화와 불평등 (악화) 속도가 빨라지고 있다"며 "당장 추경을 논의하자"고 제안했다. 그는 "당장 원자재와 이자비용이 커지며 영세 자영업자의 생계가 어려워지고 저소득층으로 떨어지고 있다"며 "전기요금이 1년 간 40% 가까이 올랐는데 올해는 역대급 폭염이 예고되고 있다"고 했다.

이어 "우선 취약계층을 위한 에너지 추경을 편성하는 것을 비롯해 할 수 있는 모든 정책수단을 당장 동원해야 한다"며 "지출을 늘려 경제 마중물 역할을 하는 게 정부가 지금 해야 할 시급한 역할"이라고 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