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희 여사, 태도국 정상 배우자 만나 "태평양, 태평한 바다 되길"

[the300](상보)한-태평양도서국 정상회의 참석차 방한한 정상 배우자들에게 韓 문화·예술 소개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29일 서울 은평구 진관사에서 태평양도서국 정상 배우자 및 태평양도서국포럼 사무총장 배우자와 장독대를 둘러보며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김건희 여사가 29일 한-태평양도서국 정상회의 참석차 방한한 태평양도서국 정상 및 태평양도서국포럼 사무총장 배우자들과 친교의 시간을 보냈다. 김 여사는 이들을 국립중앙박물관과 진관사로 초청해 우리 문화, 예술, 전통을 소개했다.

대통령실에 따르면, 이번 친교행사는 이날부터 이틀간 열리는 한-태평양도서국 정상회의의 배우자 프로그램으로 태평양도서국 인사들에게 우리의 문화, 예술, 전통을 소개하기 위해 마련됐다. 행사엔 쿡제도, 팔라우, 마셜제도, 솔로몬 제도, 통가, 바누아투, 프랑스령 폴리네시아 정상 배우자들과 태평양도서국포럼 사무총장 배우자가 참석했다.

먼저 김 여사는 태평양도서국 정상 배우자들을 국립중앙박물관으로 초청했다. 김 여사는 경천사 십층석탑, 신라 금관, 청자·백자 등 우리 문화재들을 함께 둘러보며 "한국의 미"라고 소개했다. 또 '사유의 방'에 전시된 반가사유상에 대해 "6~7세기에 만들어진 추상 작품으로, 사람들은 이곳 사유의 방에서 마음의 위안과 치유를 얻는다"고 설명했다.

김 여사와 태평양도서국 정상 배우자들은 태평성대를 기원하는 대금 독주 '청성곡'과 민속춤 '태평무', 판소리 등 우리 무형문화재 전수자들의 공연을 관람했다. 김 여사는 "푸른 태평양 지역도 그 이름과 같이 '태평'한 바다가 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29일 서울 용산구 국립중앙박물관에서 태평양도서국 정상 배우자 및 태평양도서국포럼 사무총장 배우자와 함께 반가사유상을 관람하며 관련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어 이들은 서울 진관사를 찾았다. 김 여사는 "한국 고유의 전통과 문화를 간직하고 있는 오래된 사찰"이라고 진관사를 소개했고, 정상 배우자들은 사찰음식과 차를 맛보며 각국의 전통 식생활과 문화 등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프랑스령 폴리네시아 대통령 부인 테우아 브라더슨 여사는 이날 식사를 통해 음식과 식생활의 중요성을 알게 되었으며 정신적으로도 더 건강해졌다고 말했다. 김 여사는 "한솥밥을 먹는 사람들이라는 뜻에서 가족을 '식구'(食口)라고도 한다"며 "오늘 오찬을 함께한 것을 계기로 우리가 식구처럼 서로를 더욱 가깝게 느낄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오찬이 끝난 뒤 김 여사와 태평양도서국 정상 배우자들은 진관사를 둘러보고 명상 체험을 했다. 정상 배우자들은 "잠시나마 복잡한 현대사회에서 벗어나 자신을 되돌아보고 심신을 치유하는 시간이 되었다"며 "한국 예술이 매우 흥미롭고 인상적"이라고 말했다고 대통령실이 밝혔다. 또 친교 일정을 마련해준 김 여사에게 감사를 전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