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태평양도서국 5개국 정상과 회담…"지속가능 협력관계 구축"

[the300]

윤석열 대통령이 29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마크 브라운 쿡제도 총리와 악수하고 있다. (사진=대통령실 제공) /사진=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이 29일 '한-태평양도서국(태도국) 정상회의 참석차 방한한 5개국 정상들과 양자회담을 했다. 전날 5개국 정상에 이어 이틀간 정상회의에 참석한 10개 국가 정상들과 양자회담을 마쳤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용산 대통령실에서 마크 브라운 쿡제도 총리, 데이비드 카부아 마셜제도 대통령, 머내시 소가바레 솔로몬제도 총리, 달튼 타겔라기 니우에 총리, 수랭걸 휩스 팔라우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실시했다고 이도운 대통령실 대변인이 전했다.

윤 대통령은 이들과 만나 "태도국과 정의롭고 신뢰에 기반한 지속가능한 협력 관계를 구축해 나갈 것"이라며 "태평양 국가인 한국과 태평양 도서국이 태평양을 함께 지키면서 태평양의 지속 가능한 이용방안을 강구하고 공유해 나가자"고 했다. 또 "태도국의 수요에 맞는 맞춤형 지원을 강화해 나가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브라운 쿡제도 총리와의 양자회담에서 윤 대통령은 쿡제도가 PIF(태평양도서국포럼) 의장국으로서 G7(주요 7개국) 정상회의를 비롯한 국제무대에서 태평양도서국을 대표하여 활약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이어 이번 정상회의를 공동 주재하는 데 기쁘게 생각한다며 "한국과 태평양도서국의 협력 관계에 역사적 이정표가 될 이번 정상 회의를 성공적으로 이끌기 위해 노력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브라운 총리는 양국의 수교가 10주년을 맞았다고 강조하며 "쿡제도가 풍부히 갖춘 망간, 철, 니켈, 구리, 코발트 등 심해저 자원의 개발과 관련해서도 협력해 나가자"고 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29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달튼 타겔라기 니우에 총리와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사진=대통령실 제공)/사진=뉴시스

윤 대통령은 카부아 마셜제도 대통령과의 회담에서 "마셜제도는 전 세계 8개 상주공관 중 하나로 주한공관을 운영 중"이라며 "우리도 주마셜제도 상주 공관 개설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카부아 대통령은 "기후변화로 위기를 맞은 마셜제도가 어려움을 극복하는 데 그간 한국이 보여준 식수 개선 사업 등 공적개발원조(ODA) 지원에 감사하다"고 했다.

그는 태평양지역 기후변화 대응의 전초기지가 될 2030 부산 세계박람회 개최를 지지할 것이라고 했다.

소가바레 솔로몬제도 총리와 회담에서 윤 대통령은 "11월 솔로몬제도에서 개최되는 '2023 퍼시픽 게임'의 성공을 기원한다"며 선수단 수송용 차량 지원을 약속했다. 특히 두 정상은 한국 기업이 참여한 '티나강 수력발전소 사업', '뉴조지아섬 조림 사업'을 성공적으로 이끌어 양국 경제협력을 한층 더 높은 수준으로 끌어올리자고 했다.

타겔라기 니우에 총리와의 회담에서는 이날 오전 '한국-니우에 외교장관 간 외교관계 수립에 관한 공동성명'에 서명한 게 대화 주제가 됐다. 윤 대통령은 "니우에와 수교를 함으로써 한국은 태도국 모두와 외교관계를 수립하게 됐다"며 "뜻깊게 생각한다"고 했다.

윤 대통령은 휩스 팔라우 대통령과 정상회담에서 "우리 기업의 팔라우 진출에 관심을 가져달라"며 "인적교류, 개발협력 분야에서 더욱 협력을 확대해 나가자"고 했다. 윤 대통령은 또 휩스 대통령이 지난 25년간 한국 명예영사를 역임하며 한국과 팔라우간 교류 확대를 위해 노력한 데에 사의를 표했다.

휩스 대통령은 "재생에너지, 인터넷기술(IT)과 같은 미래를 대비하는 과정에서도 우수한 기술력을 가진 한국 기업과의 협업이 확대되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