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코인 진상조사단 "빗썸과 달리 업비트 매우 소극적...뭔가 숨기나"

[the300]

(서울=뉴스1) 송원영 기자 = 김성원 국민의힘 코인게이트 진상조사단장이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코인게이트 진상조사단 3차 전체회의에서 배현진 의원과 대화를 하고 있다. 이날 국민의힘은 김남국 의원의 가상자산을 활용한 '자금 세탁' 의혹을 파헤치기 위해 김 의원이 이용한 코인 거래소 빗썸·업비트에 대해 조사를 했다. 2023.5.26/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김남국 의원(무소속)의 가상자산(암호화폐·코인) 관련 의혹을 조사하고 있는 국민의힘 코인게이트 진상조사단이 26일 코인 거래소 업비트와 빗썸 관계자들을 불러 캐물었으나 업비트로부턴 충실한 답변을 받지 못했다고 밝혔다. 진상조사단은 향후 이석우 업비트 대표를 직접 불러 조사하기로 했다.

김성원 진상조사단장은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제3차 전체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빗썸에서는 아주 적극적으로 위원들의 질문에 대해 적극적으로 답을 해주셨지만 업비트에서는 매우 소극적으로, 무언가 숨기고 있는 것 아닌가 싶을 정도의 태도를 보였다"고 말했다.

김 단장은 "일례로 업비트에서는 진상조사단에 답변을 할 수 있는지 없는지를 개인정보보호위원회에 문의해 뒀다고 답변했지만 확인 결과 거짓 답변이었던 것으로 드러났다"며 "업비트에 대해서는 다음에 다시 이석우 대표를 불러서 진상조사를 하기로 했다"고 했다.

빗썸 관계자는 이날 회의에서 김남국 의원이 최근 빗썸으로부터 거래내역을 요청해 받아 갔다는 사실을 확인해 줬다고 한다. 하지만 업비트는 개인정보보호법 위반 여지가 없는지 확인해 보겠다는 취지로 답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회의는 전체 비공개로 진행됐다.

김 단장은 "진상조사단의 진상조사 활동을 저해하고 무엇인가 숨기고 있는듯한 그런 행태에 대해 저희가 더 자세하게, 확실하게 알아볼 수 있도록 하겠다"며 "김남국 의원은 국민적 분노와 의혹에 대해 모든 거래 내역을 소상히 밝히고 국민 앞에 나타나 사죄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윤창현 진상조사단 간사는 "빗썸에게 저희가 빗썸에서 상장 정보가 유출됐을 가능성을 질문했는데 첫 번째로 부정했다. 하지만 두 번째로는 개인 일탈까지 배제하고 있진 않다고 했다"며 "또 전수조사를 시행하지 않았지만 이 부분의 가능성이 열려있다고 하고, 앞으로도 조사단에서 유출 가능성에 대해 계속 들여다보겠다"고 밝혔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