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의원들 '코인' 신고하다는데 검증은?...이광재 "집중 검토"

[the300]

(서울=뉴스1) 임세영 기자 = 이광재 국회사무처 사무총장이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서 현안보고를 하고 있다. 2023.5.24/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회의원 등의 가상자산(암호화폐 또는 코인) 보유 내역 공개 의무화를 골자로 한 법 개정이 추진되고 있는 가운데 이광재 국회사무처 사무총장이 재산신고 내역의 사실 여부를 파악할 수 있는 방안에 대해 실무적으로 검토하겠다고 24일 밝혔다.

이 사무총장은 이날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에서 열린 국회 운영위원회에 출석해 전주혜 국민의힘 의원으로부터 "김남국 의원(무소속)의 재산 변동에 관한 해명과 실제 재산신고 내역 사이 배치되는 부분이 있었다는 점에 대해 인정하는지"를 묻는 질문에 "네"라고 답했다.

김남국 의원은 수 십억원 규모의 가상자산을 보유하고 국회 회의 중 매매한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됐으며 이후 더불어민주당에서 탈당했다.

전 의원은 "국회의원들이 재산공개를 하고 누락 부분이 없는지 국회내 공직자 윤리위원회를 통해 심사한다"면서도 "사실 국회에서 재산이 제대로 신고됐는지에 대한 검사하는 기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에 이 사무총장은 "현재는 (국회) 감사관실에서 서류 조사를 검증하게 돼 있는데 조사의 권한은 없다"며 "어떻게 현실적, 실증적 조사를 할지는 연구해 봐야 할 것 같다"고 했다.

이어 "300명의 의원 재산신고가 사실인지 아닌지 국회에서 조사할 권한은 없다"며 "구조적 시스템이 마련돼야 할 것 같다. 이건 집중 실무검토해서 말씀드리겠다"고 덧붙였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