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진석 "尹대통령, 후쿠시마 오염수 한국민 이해 구하겠단 말 안해"

[the300]

(김포공항=뉴스1) 유승관 기자 = 정진석 한일의원연맹 회장(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12일 김포국제공항에서 재일민단중앙본부 신년회 참석 및 한일양국의원연맹 교류차 일본 출국에 앞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3.1.12/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일의원연맹 회장인 정진석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윤석열 대통령이 최근 방일 당시 후쿠시마 제1원전 오염수 해양 방류 문제에 대해 '한국 국민 이해를 구해나가겠다'고 말했다는 일본 언론 보도에 대해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정 전 위원장은 해당 발언이 나왔다고 보도된 윤 대통령과 스가 요시히데 전 일본 총리 등의 이달 17일 회동에 동석했다.

정 전 위원장은 30일 자신의 소셜미디어(SNS)에 올린 글을 통해 "윤 대통령은 그런 말을 한 적이 없고, 오히려 '후쿠시마 오염수 문제는 우리 국민으로서 불안감을 느낄 수밖에 없는 만큼 시간이 걸리더라도 IAEA 주관하에 과학적이고 객관적 진상을 정확히 파악해 알리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면서 "이런 내용을 보도한 언론에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그는 "누카가 후쿠시로 당시 일한의원연맹 회장(후쿠시마현 인접 이바라키현 중의원)이 자기 지역구 문제를 적어온 내용을 장황하게 읽길래, 저는 속으로 '저건 좀 결례'라고 느꼈다"며 "누카가 의원의 얘기는 너무 길어 이건 결례다 싶어 짜증이 날 정도였지만 다 받아적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윤 대통령은 누카가 의원의 장황한 언급이 끝나자마자 단호한 어조로 '후쿠시마 오염수 문제는 우리 국민들의 건강과 안전에 관한 문제이기 때문에 과학적이고 객관적인 검증과정이 꼭 필요하다'라고 강조했고, '객관적인 한국인 전문가를 초청해 검증 과정에 참여시켜 들여다보게 하는 것도 한 방법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고 썼다.

정 전 위원장은 "윤 대통령과 누카가 의원의 대화 어디에도 '한국 국민을 설득해나가겠다'는 얘기는 없었다"며 "윤 대통령의 단호하고 분명한 답변을 받아적으면서 저는 속으로 '정답이다'라고 외쳤다"고 덧붙였다.

앞서 교도통신은 전날 윤 대통령이 지난 17일 도쿄에서 스가 전 총리를 접견하면서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문제에 대해 '시간이 걸리더라도 한국 국민의 이해를 구해나가겠다'는 취지로 말했고, 누카가 의원은 윤 대통령에게 후쿠시마산 수산물 수입 금지 조치 철폐도 요구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대통령실은 30일 "일본산 수산물 수입과 관련해 국민의 건강과 안전이 최우선이라는 정부 입장에는 변함이 없다"며 "후쿠시마산 수산물이 국내로 들어올 일은 결코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