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현, 김재원에 재발시 징계 경고 "반복 땐 또 다른 고민"

[the300]


(서울=뉴스1) 이재명 기자 =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가 3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23.3.30/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가 김재원 최고위원의 연이은 실언과 관련 "또다시 이런 행태가 반복되면 그에 대한 또 다른 고민을 하지 않을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 최고위원이 또다시 실언 논란에 휩싸이는 경우 징계를 검토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31일 정치권에 따르면 김 대표는 전날 오전 국회에서 최고위원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앞으로 그런 언행이 반복이 안 되도록 유심히 지켜볼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김 대표는 "비공개 회의에서 더 논의한 것은 없었다. 김 최고위원이 SNS(소셜미디어) 글을 포함해 세 번에 걸친 사과를 했고, 오늘은 공개적으로 구두로 사과를 한 것이라고 본다"며 "여러 가지 우여곡절이 있긴 하지만, 그동안의 발언 취지가 국민 정서에 적합하지 않았다는 것이 있다는 점에는 분명히 공감한다"고 했다.

김 대표는 '또 다른 고민'은 당 윤리위원회 회부를 뜻하는 것이냐는 질문에는 "답변드린 것(또 다른 고민)으로 갈음하겠다"라며 말을 아꼈다. 김 대표는 지난 28일 페이스북을 통해 김 최고위원에 대해 "자중자애해야 한다"고 경고한 바 있다.

홍준표 대구시장은 이와 관련해 "인성이 나쁜 사람은 정치(政治)가 아니라 사치(詐治·속이는 정치)를 한다"며 "교언영색(巧言令色)으로 국민을 속이는 나쁜 짓만 골라 한다"고 밝혔다. 홍 시장은 "아무리 유능해도 인성이 좋지 않은 사람은 곁에 두거나 가까이 하지 않는다"라며 "YS(김영삼 전 대통령)의 명언에 이런 게 있다. '개가 짖어도 기차는 간다'로, 그런 사람은 적이 돼도 아무런 지장이 없다"라고 했다.

홍 시장은 "그런 사람에 대한 비판은 가차없이 한다"며 "혹자는 이걸 두고 악연이니 개인적인 감정이니 모함을 하지만 그런 말에 전혀 개의치 않는다"라고 했다.

김 최고위원은 지난 26일 미국 조지아주에서 열린 북미자유수호연합 강연회에 참석해 "우파 진영에는 행동하면서 활동하는 분이 잘 없었는데 전광훈 목사가 우파 진영을 전부 통일했다고 해서 요즘은 그나마 우파 진영에게도 민주노총에 대항하는 활동 무대가 생겼다"고 말했다.

또 김 최고위원은 지난 12일 전 목사가 주관하는 사랑제일교회 주일예배에 참석해 '5.18 민주화운동 정신 헌법 전문 수록' 반대 의사를 밝혀 논란을 일으킨 바 있다.

이와 관련, 김 최고위원은 사과의 뜻을 밝혔다. 김재원 국민의힘 최고위원은 전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앞으로 더 이상 이런 일이 없도록 자중하겠다"라며 "최근 저의 발언으로 국민 여러분들께 많은 심려를 끼치고 당에도 큰부담을 안겨드린 점에 대해 진심으로 반성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김 최고위원은 2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방금 서울에 도착했다"며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저의 발언으로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치고 당에 부담을 드린 점에 깊이 반성하면서 사과의 말씀 드린다. 앞으로 매사에 자중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