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대통령, 잇단 정책 혼선에 "당정협의 강화…국민여론 충분히 반영"

[the300](상보)최근 근로시간 유연화 등 정책 혼선 발생한 가운데 당정협의 강화 지시

윤석열 대통령이 24일 대전 유성구 국립대전현충원에서 열린 제8회 서해수호의 날 기념식에서 기념사하고 있다.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사진=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이 27일 모든 정책에 당정 협의를 강화하고, 정책에 국민 여론이 충분히 반영되도록 하라고 지시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이같이 '당정 협의 강화를' 내각에 지시했다고 이도운 대통령실 대변인이 서면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윤 대통령은 "법률안과 예산안을 수반하지 않는 정책도 모두 당정간에 긴밀하게 협의하라"며 "그 과정에서 국민 여론이 충분히 반영되도록 하라"고 지시했다.

최근 국민의힘 지도부가 새로 꾸려진 가운데 당정간 협력해 정책 역량 강화에 나설 것을 당부한 것으로 해석된다. 최근 근로시간 유연화(주 69시간 근로제), 자녀 셋 이상 20대 군 면제 등 잇단 정책 혼선이 발생한 가운데 당정 협의를 통해 이를 사전에 방지하고 국민 여론을 정책에 충분히 반영하란 것이다.

전날 국민의힘 정책위는 박대출 신임 정책위의장을 중심으로 정책조정위원회(정조위) 활성화에 속도를 내기로 했다. 정조위 등을 통해 정부와 정책 설계 과정에서 당의 의견과 민심을 적극 반영해 정책 완성도를 높이겠단 것이다. 최근 국회 본회의를 통과한 양곡관리법과 간호법 등 거대 야당 주도로 본회의에 직회부된 법안들에 대해서도 국민의힘이 제대로 여론전을 펼치지 못했다는 비판이 나오기도 했다.

이와 관련해 대통령실에서는 사실상 정책실장 역할을 하고 있는 이관섭 국정기획수석이 각종 정책과 관련해 박 정책위의장과 직접 소통하며 정책 조율에 나설 것으로 알려졌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