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떡밥 회수될까" 核타격 훈련하며 '모자이크 장군' 노출한 北

[the300]




김정은 북한 노동당 총비서가 18~19일 이틀간 '핵반격 가상 종합전술훈련'을 지도했다고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20일 보도했다. /사진=노동신문 홈페이지 캡처
김정은 북한 노동당 총비서가 19일 우리 대도시에 대한 핵 타격 등을 염두에 두고 단거리탄도미사일(SRBM) KN-23(북한판 이스칸데르)을 상공 800m에서 공중 폭발시키는 모의 전술핵탄두실험을 벌인 것으로 20일 파악됐다. 북한의 미사일은 처음으로 이동식발사차량(TEL)이 아닌 사일로(격납고)에서 발사된 것으로 추정돼 발사 플랫폼의 다변화 징후도 포착됐다.

공개된 북한의 이번 훈련 사진을 보면 김정은 북한 노동당 총비서와 딸 주애 근처에 혼자 모자이크 처리된 채 서 있는 인민군 중장 한명도 등장해 정체에 대한 관측이 분분하다. '북한 핵무기 연구소장설' '대북 제재 타깃' 등 추정이 나온다. 다만 노출의 저의를 모르겠다는 시각도 있다. 공개된 사진 구도상 맨 끝에 위치한 있는 인물이어서 민감성이 높다면 '모자이크 중장'이 나온 부분을 삭제한 뒤 사진을 공개하는 것도 가능해 보이기 때문이다.



北 "전쟁억제력과 핵반격 능력 강화…종합전술 훈련" 주장




(평양 노동신문=뉴스1) = 김정은 북한 노동당 총비서가 18~19일 이틀간 '핵반격 가상 종합전술훈련'을 지도했다고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20일 보도했다. 김 총비서는 "핵을 보유한 국가라는 사실만으로는 전쟁을 실제적으로 억제할 수가 없다"면서 '핵공격태세 완비'를 강조했다.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DB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Redistribution Prohibited] rodongphoto@news1.kr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이날 "나라의 전쟁억제력과 핵반격능력을 실질적으로 강화하고 해당 부대들을 전술핵공격 임무수행 절차와 공정에 숙련시키기 위한 종합전술훈련이 3월18일과 19일에 진행됐다"며 "김정은 동지께서 훈련을 지도했다"라고 보도했다.

신문은 훈련 이틀차에 전술핵공격 모의시험을 벌였다며 "평안북도 철산군에서 발사된 전술탄도미사일은 800㎞ 사거리에 설정된 조선동해상 목표 상공 800m에서 정확히 공중폭발함으로써 핵전투부에 조립되는 핵폭발 조종장치들과 기폭장치들의 동작믿음성이 다시 한번 검증됐다"라고 했다. 전문가들은 이번 미사일에 대해 수평비행 중 급상승하는 풀업(pull-up) 기동이 가능한 KN23계열일 가능성을 거론하고 있다.

공개된 사진에는 KN23 발사 현장에 이동식발사차량(TEL)이 보이지 않고 김정은 총비서와 김주애가 TEL 진입이 어려울 수 있는 안개 낀 산에서 내려오는 장면이 나온다. 이에 사일로에서 KN23을 발사했을 가능성이 제기된다.

(평양 노동신문=뉴스1) = 김정은 북한 노동당 총비서가 18~19일 이틀간 '핵반격 가상 종합전술훈련'을 지도했다고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20일 보도했다. 김 총비서는 "핵을 보유한 국가라는 사실만으로는 전쟁을 실제적으로 억제할 수가 없다"면서 '핵공격태세 완비'를 강조했다.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DB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Redistribution Prohibited] rodongphoto@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욱 아산정책연구원 연구위원은 "800m 공중폭발을 시험한 것은 파괴력을 최대화하기 위함인데, 이는 북한이 우리의 대도시에 대한 공격을 위협한 것으로 볼 수 있다"라며 "사일로 발사는 추후 더욱 큰 미사일의 발사를 위한 시험발사의 성격도 겸하며, 특히 화성-17(대륙간탄도미사일)은 사일로에서 운용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북한은 서울의 도심인 광화문·용산·여의도 등 민간시설 타격을 염두에 둔 것으로 보인다. 양 연구위원은 "지상 폭발은 지하에 설치된 군사시설 등 강화된 군사 표적을 파괴하기 위해 사용되며 공중폭발은 파괴력을 최대화해 피해를 확산시키며 특히 건물이 많은 도심에 대해 적절한 공격 방법"이라고 했다.

한미 공군이 19일 한반도 상공에서 우리측 F-35A 전투기와 미 공군 B-1B 전략폭격기 및 F-16 전투기가 참여한 가운데 연합공중훈련을 실시하고 있다. /사진제공=국방부
북한은 전날 미군 전략폭격기 B-1B가 한미연합연습 참가 차 한반도에 진입하기 25분 전 SRBM을 동해상으로 날렸다. 북한의 SRBM발사는 오전 11시5분 실시됐는데 B-1B가 한반도 작전구역에 진입한 것은 11시30분이었다.

임을출 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 교수는 "북한과 한미의 현재 접근법이 바뀌지 않고 연중무휴의 한미군사훈련이 진행되는 일정을 고려하면 뜻하지 않는 상황에서의 우발적 충돌의 우려는 올 한해 내내 떨쳐버리기 어려울 것으로 전망된다"고 했다.



통일부 "식별 어려워…관계기관 등과 함께 분석"



(평양 노동신문=뉴스1) = 김정은 북한 노동당 총비서가 18~19일 이틀간 '핵반격 가상 종합전술훈련'을 지도했다고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20일 보도했다. 김 총비서를 수행한 간부 중 한명만 모자이크 처리됐다. 이 간부는 선글라스와 마스크까지 쓰고 얼굴을 가렸다.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DB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Redistribution Prohibited] rodongphoto@news1.kr
북한 관영매체가 이날 공개한 훈련 사진에는 이례적으로 인민군 중장 한명의 얼굴이 모자이크 처리됐다.

신종우 한국국방안보포럼 사무국장은 "과거 전술핵부대 지휘관들이 나올 때 모자이크 처리가 되지 않은 것을 감안할 때 부대장이라면 가릴 이유가 없고 핵무기 연구소장처럼 노출이 되면 안 되는 사람이 아닐까 한다"라며 "핵무기 연구소장이 공개된 적은 없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한 대북 전문가는 "인물이 특정되면 대북 제재 대상에 지정될 가능성을 우려했을 가능성이 있다"라면서도 "사진에서 삭제도 가능한 위치에 있는 인물이었다는 점에서 북한의 관심끌기용 신비주의 전략일 수도 있다"고 했다.

구병삼 통일부 대변인은 정례브리핑에서 '모자이크 중장' 관련 질의를 받고 "사진상으로는 인물을 식별하기가 어렵다"라며 "관계기관 등과 함께 분석해나가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