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대통령 "국정, 이념 아닌 과학·글로벌 스탠다드에 맞춰야"

[the300]카이스트서 혁신기업인과의 대화…"지방시대의 핵심축은 첨단과학기술·교육, 대전 모범사례"

윤석열 대통령이 7일 대전 유성구 카이스트에서 열린 대전 과학기술·디지털 혁신기업인과의 대화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이 7일 "정부가 국정을 이념이 아니라 과학에 맞추고 글로벌 스탠다드에 맞춰서 세계 최고의 혁신 허브를 지향할 때 우리 기업도 세계 기업을 뛰어넘을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대전 카이스트(한국과학기술원) 창업관에서 열린 '대전 과학기술·디지털 혁신기업인과의 대화'에서 모두발언을 통해 "여기 계신 혁신 기업인들과 함께 저희 정부도 열심히 뛰겠다. 정부도 여러분에게 더 많은 것을 배워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날 행사엔 이광형 카이스트 총장 등 관계자 30여명과 대전 지역 디지털 혁신기업인 8명, 이종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이영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대통령실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행사장 중앙엔 '지역에서 키운 꿈 세계에서 꽃피우다'란 문구가 쓰여 있었다. 윤 대통령은 모두발언 전 8개 혁신기업으로부터 행사장에 전시된 제품과 기업 정보, 기술 등을 직접 보고받기도 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7일 대전 유성구 카이스트에서 열린 대전 과학기술·디지털 혁신기업인과의 대화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윤 대통령은 "대한민국 최고 과학기술 디지털 분야 연구소와 교육기관이 쉼 없이 움직이는 대전에서 우리 대전시장, 카이스트 총장 그리고 여러분을 만나게 돼 정말 반갑다"며 "방금 전 혁신 기술을 둘러봤다. 대전이 대한민국 첨담 과학기술 경쟁력의 뿌리이자 글로벌 인재의 보고라는 것을 원래 잘 알고 있지만 실감을 더 했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지난 2월 기술혁신 최전선인 CES(국제전자제품박람회)에서 혁신상을 수상한 기업인들을 만났다. 우리가 용산에서 같이 점심을 먹는데 오신 분들 중에 대전에 뿌리를 둔 기업이 10곳이었다"며 "첨단 과학기술 디지털 역량을 토대로 혁신성장뿐만 아니라 세계 무대서 맹활약하는 여러분이 정말 자랑스럽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과학기술과 디지털 혁신'을 지방 정부의 새로운 비전으로 제시하고, 대전을 모범 사례로 언급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7일 대전 유성구 카이스트에서 열린 대전 과학기술·디지털 혁신기업인과의 대화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윤 대통령은 "정부가 핵심 과제로 추진하고 있는 지방시대의 핵심적인 두 축은 첨단과학기술과 교육"이라며 "그런 의미에서 대전은 지방시대의 모범이다. 대학과 기업, 기업과 연구소, 중앙 정부와 지방 정부의 연결은 물론 다양한 연구기관 간의 연결이 자유자재로 가능한 곳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윤 대통령은 "과거 지자체는 SOC 구축, 산업단지 개발 등 하드웨어적인 인프라 확충에만 우선순위를 뒀는데 이제는 디지털을 지역발전의 중심에 두고 전 세계와 연결이 이뤄지고 있다"며 "지방 정부도 첨단 과학기술과 디지털 혁신에 팔을 걷어부쳐야 한다"고 했다. 이어 "지역의 대학을 지역 발전의 허브로 삼고 그 지역 인재들이 그 지역에서 기술 창업에 투자하고 성장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해야 한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정부 역시 지역에 뿌리를 둔 첨단 과학기술 디지털 혁신 기업이 당당하게 세계 무대로 나가서 역량을 펼칠 수 있도록 힘껏 지원하겠다"며 "제가 오늘 국무회의에서도 글로벌 스탠다드를 강조했는데, 여러분 같은 혁신 기업이 될 수 있도록 대한민국의 최고의 혁신 허브로 만들겠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세종정부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수출과 투자유치, 첨단 과학기술 협력은 경제 외교의 핵심"이라며 "경제 외교를 뒷받침하는 길은 대한민국을 최고의 혁신 허브로 만들고 우리의 모든 제도를 잘 사는 나라, 선진국의 글로벌 스탠더드에 맞게 맞춰 나가는 것"이라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최근 혁신 기술 육성을 강조하는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윤 대통령은 지난 1일 새해 첫 지방일정으로 경북 구미 금오공대를 찾아 제1회 인재양성전략회의를 열고 이어 반도체 웨이퍼(회로를 새겨넣는 기본 판) 생산업체 SK실트론을 방문했다. 2일엔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CES 2023'에서 인정받은 디지털 기술혁신 기업 CEO 등 40여 명을 초청해 "글로벌 진출을 지원하고 우수 인재 유치와 투자 생태계 조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