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실 새 대변인에 이도운..."중2 딸 소통의 10배 노력할 것"

[the300](상보)前문화일보 논설위원·반기문 대선 출마 당시 대변인…"언론인 생각 잘 듣고 대통령실에 전달할 것"

이도운 신임 대통령실 대변인이 5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임명 소감을 밝히고 있다. /사진=뉴시스
대통령실 신임 대변인에 이도운 전 문화일보 논설위원이 임명됐다.

김은혜 대통령실 홍보수석은 5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에서 브리핑을 열고 "윤 대통령은 오늘 대통령실 신임 대변인에 이도운 전 문화일보 논설위원을 임명했다"고 밝혔다.

김 수석은 "이 대변인은 1990년 기자생활을 시작해 워싱턴 특파원, 국제부장, 정치부장을 거쳐 2017년부터 논설위원에 재직하며 정치, 외교, 국내외 정세와 현안에 대해 깊이있는 분석과 균형잡힌 시각을 제시해 왔다"고 소개했다. 이어 "앞으로 윤 대통령의 뜻을 정확히 전달하고 국민과 소통하는 가교의 역할을 훌륭하게 수행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 대변인은 연세대 정치외교학과를 졸업하고 1990년 서울신문에서 기자 생활을 시작했다. 워싱턴 특파원과 국제부장, 정치부장 등을 역임했다. 이 전 위원은 2017년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대선 출마를 고민하며 정치권 입문을 모색할 때 신문사를 떠나 대변인으로 활동했다.

이어 반 전 총장이 대선 출마의 뜻을 접은 뒤에는 문화일보로 자리를 옮겨 논설위원으로 일해왔다. 이 대변인은 최근 문화일보에 사표를 냈고 수리됐다.

이도운 신임 대통령실 대변인이 5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임명 소감을 밝히기 위해 단상으로 오르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 대변인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청와대가 용산으로 이전하며 출입기자들이 일하는 공간을 춘추관에서 소통관으로 바꾼 것은 중요하고 의미 있다"며 "국정수행에 소통이 굉장히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한편으론 소통이 쉬운 것은 아니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대변인은 "제가 딸이 하나 있는데 올해 중2 됐다. 제가 10번 말 건네면 마지못해 한마디 한다"며 "그래도 계속 소통하려고 노력할 것이다. 딸과 소통하려는 노력의 10배를 출입기자들과의 소통에 기울이겠다"고 했다.

이 대변인은 또 "소통이란 게 대부분 쌍방관계다. 서로 책임감을 갖고 협조해야 하고 특히 국가기관과 언론 관계는 더 그렇다고 생각한다"며 "(대통령실을) 용산으로 옮기며 소통 관련 이슈가 많고 해결할 것이 많은데 대통령실과 언론이 함께 소통하며 풀어나갈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대변인으로서 대통령의 뜻, 홍보수석실의 입장을 잘 대변하겠다. 한편으론 언론인의 생각, 국민의 생각을 잘 듣고 대통령실에 전달하는 역할도 할 것"이라며 "언론과 대통령실이 잘 소통하면 우리 사회 근본 문제인 지역, 이념, 세대, 남녀갈등 해결에 기여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소신을 밝혔다.

대통령실 대변인이 선임된 것은 지난해 9월 강인선 전 대변인이 해외홍보비서관 겸 외신 대변인으로 자리를 옮긴 후 5개월여 만이다. 대변인 공백 기간 사실상 대변인 역할을 해왔던 이재명 부대변인조차 지난달 기자단의 순방 일정 유출 사건과 관련해 도의적 책임을 지고 자진 사퇴하며 김은혜 수석이 사실상 대변인 역할을 겸임해왔다. 이 전 위원이 임명되면서 부대변인 등 인선도 차례로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한편 대통령실 고위관계자는 최근까지 언론인으로 일한 이 대변인의 대통령실 직행이 논란이 될 수 있다는 질문에 "국민들께서 보실 때 얼마나 잘 임무 수행하느냐에 달려있다고 생각한다"며 "소통의 적임자로 이도운 대변인은 자타공인 추천을 받았던 분이다. 앞으로 대변인직을 수행하면서 (적임자임이) 입증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