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원 참사 추모' 김진표 의장 "너무 늦은 정의는 정의가 아냐"

(서울=뉴스1) 허경 기자 = 김진표 국회의장(앞줄 왼쪽부터)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정진석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이 5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열린 10.29 이태원참사 국회추모제 종교 추모의례에서 손을 모으고 있다. (공동취재) 2023.2.5/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진표 국회의장이 10.29 이태원 참사 발생 100일째를 맞아 희생자를 기리는 국회 추모제에서 시간이 걸리더라도 참사의 원인을 규명하고 재발방지 대책을 세우겠다고 약속했다.

김 의장은 5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10.29 이태원 참사 국회추모제'에 추모사 낭독을 위해 나서 "오늘은 사랑하는 우리의 딸과 아들들이 이태원에서 목숨을 잃은지 100일이 되는 날"이라며 "우리 유가족들이 땅이 무너지는 슬픔과 참혹한 고통을 겪고 계셔서 뭐라 위로의 말씀을 드려야 할지 모르겠다"며 추모사 낭독을 시작했다.

이날 자리는 국회 차원에서 참사 희생자를 기리기 위해 공식적으로 마련된 최초의 사회적 추모제이기도 하다. 참사 유가족과 생존자, 이태원 상인들, 종교단체 관계자들은 물론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정진석 국민의힘 비대위원장,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 박홍근 민주당 원내대표, 이정미 정의당 당대표, 용혜인 기본소득당 상임대표 등 여야 지도부가 모두 모였다.

김 의장은 "참사 100일을 맞아 국회에서 추모제를 열게 됐다"며 "국회는 국민 모두를 대표하는 기관이란 측면에서 이번 추모제를 여는 것이고 (국회 추모제는) 국민 모두의 마음을 하나로 모아 낸다는 각별한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 국민 모두가 저 하늘의 별이 된 희생자들을 잊지 않고 기억했으면 좋겠다"며 "(이번 추모제는)참사의 원인과 진상을 분명히 밝히고 다시는 이런 불행이 되풀이 되지 않게 하겠다는 여야의 다짐"이라고 강조했다.

김 의장은 그러면서 "영국 사회는 34년 전 발행한 '힐즈버러 참사' 진상을 밝히는 일로 분주하다"며 "영국 경찰은 34년이 지나 경찰의 실패가 비극의 원인이었다고 뒤늦게 고백하고 사과하고 있다"고 말했다. 힐즈버러 참사는 1989년 영국 축구 경기장에서 97명의 압사자가 발생한 사고다.

김 의장은 "너무 늦은 정의는 정의가 아니란 이야기가 있다"며 "진상을 밝히고 책임을 규명하며 재발방지 대책을 세우는 일은 아무리 많은 시간이 흘러도 피할 수 없는 일"이라고 말했다.

이어 "지난 두 달간 국회는 '용산 이태원 참사 진상규명과 재발방지를 위한 국정조사'를 진행해 마무리했다"면서도 "참사를 기억하고 책임을 규명하며 대책을 세우는 데 시한이 따로 있을 수 없다, 유가족과 국민께 드리는 다짐을 제대로 실천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어처구니 없는 참사가 일어나지 않게 제도적 문제점을 해결하는 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반복되는 재난이 우연은 아니다, 국회가 충분한 역할을 해야 하고 정치인 이전에 어른의 한 사람으로서 억울하게 떠난 아이들을 잊지 않고 기억하겠다"고 말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