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대통령, 신안 선박사고에 "해군 특수부대 투입·장관 급파" 지시

[the300](종합)"현장 수색·구조 범위 넓히라"…실종자 가족들에 대한 안내·피해가족 지원도 당부

김종욱 해양경찰청장이 5일 신안 청보호 전복사고 관련 중앙구조본부에서 자료를 검토하고 있다. 지난 4일 오후 11시 19분 쯤 신안군 임자면 대비치도 서쪽 16.6km 해상에서 12명이 탑승한 어선이 전복됐으며 현재까지 3명이 구조됐다. (해양경찰청 제공) /사진=뉴스1
윤석열 대통령이 5일 전남 목포 신안 해상에서 발생한 어선 전복사고와 관련해 실종자 수색과 구조를 위한 해군 특수부대 추가 투입을 지시했다.

대통령실 대변인실은 이날 오전 언론 공지를 통해 윤 대통령이 이종섭 국방부 장관에게 이같이 지시했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또 조승환 해양수산부 장관과 김성호 재난안전관리본부장의 현지 급파를 지시했다.

앞서 윤 대통령은 이날 이 사고와 관련한 보고를 받고 "해경청을 중심으로 행안부, 해수부 등 관계 부처는 관계 기관 간 협력을 통해 현장의 수색 및 구조 범위를 넓히는 등 총력을 다하라"고 지시했다.

윤 대통령은 특히 "실종자 가족들에 대한 수색 및 구조 상황 안내, 현장 대기공간 및 물품 지원, 부처 공무원 현장 상주 등 피해가족 지원에 부족함이 없도록 철저를 기하라"고 당부했다.

대통령실 대변인실은 이날 새벽 0시47분 언론 공지를 통해 윤 대통령의 첫 번째 긴급 지시사항을 알렸다.

4일 오후 11시 19분 쯤 신안군 임자면 대비치도 서쪽 16.6km 해상에서 12명이 탑승한 어선이 전복돼 해경이 수색 작업을 벌이고 있다. 해경은 이날 밤샘 수색 작업을 벌였지만 기존 3명 구조자 외 추가 구조자는 발견되지 않았다. (목포해양경찰서 제공) /사진=뉴스1
윤 대통령은 긴급지시에서 "해양경찰청장은 현장의 가용자원 및 인력을 총동원해 인명 수색 및 구조에 만전을 다하고, 또한 구조대원의 안전조치에도 철저를 기하라"고 주문했다.

또 국방부와 해양수산부 등 관계부처에는 "함선, 어선 등 해군 및 민간 협업체계를 가동해 현장 구조활동을 지원하도록 하라"고 말했다.

해경 등에 따르면 전날 밤 11시19분쯤 전남 신안군 임자면 재원리 대비치도 서쪽 16.6㎞ 해상에서 12명이 탄 24t급 통발어선이 전복됐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사고 직후 선원 3명이 구조됐으나 9명은 아직 발견되지 않았다. 남은 9명은 한국인 7명, 베트남인 2명이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