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대통령 "해수부 장관·행안부 차관, 선박사고 현장 급파" 지시

[the300]

김종욱 해양경찰청장이 5일 신안 청보호 전복사고 관련 중앙구조본부에서 구조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지난 4일 오후 11시 19분 쯤 신안군 임자면 대비치도 서쪽 16.6km 해상에서 12명이 탑승한 어선이 전복됐으며 현재까지 3명이 구조됐다. (해양경찰청 제공) /사진=뉴스1
윤석열 대통령이 5일 전남 목포 신안 해상에서 발생한 어선 전복사고와 관련해 조승환 해양수산부 장관과 한창섭 행정안전부 차관의 현지 급파를 지시했다.

대통령실 대변인실은 이날 오전 언론 공지를 통해 이같이 전했다.

앞서 윤 대통령은 이날 이 사고와 관련한 보고를 받고 "해경청을 중심으로 행안부, 해수부 등 관계 부처는 관계 기관 간 협력을 통해 현장의 수색 및 구조 범위를 넓히는 등 총력을 다하라"고 지시했다.

윤 대통령은 특히 "실종자 가족들에 대한 수색 및 구조 상황 안내, 현장 대기공간 및 물품 지원, 부처 공무원 현장 상주 등 피해가족 지원에 부족함이 없도록 철저를 기하라"고 당부했다.

대통령실 대변인실은 이날 새벽 0시47분 언론 공지를 통해 윤 대통령의 첫 번째 긴급 지시사항을 알렸다.

윤 대통령은 긴급지시에서 "해양경찰청장은 현장의 가용자원 및 인력을 총동원해 인명 수색 및 구조에 만전을 다하고, 또한 구조대원의 안전조치에도 철저를 기하라"고 주문했다.

또 국방부와 해양수산부 등 관계부처에는 "함선, 어선 등 해군 및 민간 협업체계를 가동해 현장 구조활동을 지원하도록 하라"고 말했다.

해경 등에 따르면 전날 밤 11시19분쯤 전남 신안군 임자면 재원리 대비치도 서쪽 16.6㎞ 해상에서 12명이 탄 24t급 통발어선이 전복됐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사고 직후 선원 3명이 구조됐으나 9명은 아직 발견되지 않았다. 남은 9명은 한국인 7명, 베트남인 2명이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