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실, '천공 허위사실 혐의' 부승찬 전 대변인 등 고발 결정

[the300]

용산 대통령실 청사 전경/사진제공=대통령실
대통령실이 역술인 '친공'이 관저 이전에 개입했다는 의혹 제기와 관련해 부승찬 전 국방부 대변인 등을 형사고발하기로 결정했다.

대통령실은 3일 공지를 내고 "대통령실 및 관저 이전은 국민과의 약속인 대선 공약을 이행한 것으로 수많은 공무원들의 면밀한 검토를 거쳐 실행한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대통령실은 "'역술인이 의사 결정에 참여하였다'는 식의 터무니없는 가짜 의혹을 제기한 것은 공무원들과 국민에 대한 모독이자 악의적 프레임"이라며 "대통령실은 악의적, 반복적으로 가짜 뉴스를 만들고 확산하는 행위에 대해서 일관된 기준에 따라 대응하겠다는 방침을 이미 수차례 밝힌 바 있다"고 했다.

이어 "'천공이 왔다고 들은 것을 들은 것을 들었다'는 식의 '떠도는 풍문' 수준의 천공 의혹을 책으로 발간한 전직 국방부 직원과, 객관적인 추가 사실확인도 없이 이를 최초 보도한 두 매체 기자들을 형사 고발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대통령실은 "여러 사람의 말로 전달된 풍문이 정치적 목적으로 가공될 때 얼마나 허무맹랑해질 수 있는지 '청담동 술자리 가짜 뉴스' 사례를 통해 국민들께서 목도하셨을 것"이라며 "주권자인 국민 앞에 '대통령 관저 이전에 천공이 관여했다'는 중대한 의혹을 제기하려면 최소한 천공의 동선이 직·간접적으로 확인되거나 관저 출입을 목격한 증인이나 영상 등 객관적 근거라도 있어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용산으로 대통령실을 이전하고 청와대를 국민 품에 돌려드린 지 이미 9개월이 되었음에도 여전히 이전과 관련한 거짓 의혹제기만 되풀이하는 데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한다"며 "대통령실은 앞으로도 가짜 뉴스에는 원칙에 따라 대응하고 대국민 소통 강화에 더욱 노력하겠다"고 했다.

대통령실은 이날 오후 3시 서울지방경찰청에 출판물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 등으로 고발장을 접수할 예정이다. 피고발인은 부 전 대변인과 한국일보, 뉴스토마토 보도기자 등이다.

전날 한국일보는 곧 출간될 부 전 대변인의 저서 '권력과 안보'를 인용해 천공이 한남동 공관을 다녀간 사실을 당시 남영신 육군참모총장이 부 전 대변인에게 알렸다고 보도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