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민 탄핵? 기각 때 혼란, 누가 책임지나" 주호영, 野 직격

[the300]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사진=뉴스1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에 대한 탄핵소추안 발의 여부를 논의하는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탄핵소추는 기분상 마음에 안 든다고 할 수 있는 것이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주 원내대표는 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해임 건의는 정치적 선택이기 때문에 해임 건의를 할 수 있지만 탄핵소추는 정치적 결단일 뿐만 아니라 법적 요소가 들어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탄핵소추는 직무를 집행함에 있어 헌법이나 법률을 위반한 때만 가능하다"며 "탄핵소추의 사유와 증거도 제출하게 돼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경찰 특별수사본부(특수본) 수사에서도 혐의가 밝혀지지 않은 상황에서 섣불리 국회가 탄핵소추 카드를 꺼내들었다가 탄핵요건이 되지 않아 기각되면 그 혼란과 낭비에 대한 책임은 누가 져야하느냐"고 따져 물었다.

주 원내대표는 "민주당의 신중한 결정을 다시 한 번 부탁을 드린다"며 "그래도 민주당에 조금이라도 합리적인 분들이 계시고 정치를 복원하려고 하는 분들이 어제 민주당 의원총회에서 반대의견을 낸 건 참으로 다행스럽다"고 평가했다.

민주당은 2일 의원총회를 열어 이상민 장관에 대한 탄핵소추안 발의 여부를 논의했지만 결론을 내리지 못했다.

주 원내대표는 회의를 마친 후 기자들과 만나 '민주당이 이 장관 탄핵을 당론으로 채택할 경우 절차'를 묻는 질문에 "직무 수행함에 있어서 헌법, 법률 위반한 게 있는지 철저하게 따지겠다"며 "어제 의총에서 당론 (채택을) 못한 것도 이 장관이 헌법과 법률 어느 조항을 구체적으로 위반한 것인지에 대한 문제 제기가 있었던 것 같다"고 답했다.

민주당이 장외 투쟁을 예고하고 있는 것에 대해서는 "지속적으로 장외 투쟁하고 국회를 포기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고 장외 투쟁은 제 1당이 숫자 힘으로 밀어붙일때 소수당이 국민 여론에 호소하는거지 압도적 다수당인 민주당이 장외투쟁하는 것을 (국민이) 어땋게 보겠느냐. 스스로 국회의원을 포기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태원 참사 100일 추모행사에 참여 하느냐'는 질문에 "아직도 내용, 형식 보고 있는데 가급적 참여하는 쪽으로 방향을 잡고 있다"고 말했다.

또 '광화문광장 추모식 참석 여부'에 대해서는 "참여를 고려 안 한다. 유족 대표를 봤는데 4일 참석은 자기들도 바라지 않는다는 뜻을 전했다"고 말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