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산층도 난방비 지원"...尹대통령 지시에 당정 추가대책

[the300]

(서울=뉴스1) 허경 기자 =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3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3.1.31/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31일 취약계층 외에도 일반 서민과 중산층으로까지 난방비 지원 확대를 예고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 원내대책회의에서 "윤석열 대통령이 난방비 급등과 관련해 중산층 지원책도 강구해보라고 지시했다"며 "이번주 당정협의회를 열기로 했지만 정부 측 준비가 미흡한 것 같아 연기하려고 한다"고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정부는 취약계층과 중산층 지원대책을 조금 더 꼼꼼히 짜고 구체적인 재원대책을 마련해서 충실한 당정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전날 정부는 긴급 국무회의를 열고 1000억원의 예비비 지출 안건을 즉시 재가했다. 앞서 정부는 취약계층 118만 가구에 대한 에너지 바우처 지원 금액을 2배 인상하기로 했는데 당정은 지원 대상을 중산층까지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주 원내대표는 최근 한 라디오에 출연해 "지금 (난방비 폭탄) 대책에 고심하고 있고 곧 당정 정책 협의를 열어서 이 문제에 대한 해법을 찾으려 한다"며 "난방비 폭탄을 그냥 두고 볼 수는 없다. 난방비 보조금을 지급한다든지 아니면 소위 에너지 바우처라고 해서 교환권을 지급하는 방법 등을 전부 검토하고 있다"고 언급한 바 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