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野 추경요구는 '이재명 사법 리스크' 시선 돌리기용"

[the300]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사진=뉴스1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난방비 폭등'을 이유로 30조원 규모의 추가경정예산(추경)을 요구하는 민주당을 향해 "당대표 사법 리스크와 관련해 국민 시선을 돌려보려는 의도"라고 비판했다.

주 원내대표는 2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추경은 본예산을 집행한 뒤 긴급하거나 예상하지 못한 사정이 생겼을 때 하는 것"이라며 "자기들이 집권할 때는 2020년 한 해에만 4차례나 추경하고 지난해는 사상 초유로 2월에 추경을 했다. 국민들은 '매표 추경', '재정 중독'이라고까지 비판했다"고 공세를 펼쳤다.

이어 "집권 5년간 무려 407조원의 국가부채를 늘렸다"며 "5년간 무책임하게 국정을 운영해 국민들에게 1000조원이 넘는 빚을 안겨준 것도 모자라 또다시 추경해 돈을 뿌리자고 한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난방비 폭등이 원가 상승과 문재인 정권 에너지 포퓰리즘으로 가스 가격을 올리지 않은 결과라 하지만, 당과 정부는 많은 서민들이 힘들어하고 있는 점을 염두에 두고 서민 부담 완화를 위한 다각도의 방안을 마련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에 "민주당이 일말의 책임감과 양심이 있다면 또 다시 빚을 내서 재정을 풀자는 주장은 하지 말아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와 함께 검찰 소환을 하루 앞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향해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릴 수 없다. 정정당당하게 조용하게 나가서 수사받고 대한민국 사법 시스템에 따른 판단을 받아야 한다"고 촉구했다.

주 원내대표는 "1차 소환과 마찬가지로 온통 야단법석일 것 같다. 전날에는 전북에 가서 잘 지켜달라고 호소했다. 이 대표 주장대로 결백하다면 무엇을 잘 지켜줘야 하는지 잘 모르겠다"며 "조사에 조용히 임하는 것이 최상의 방법이 아닌가 싶다"고 비꼬았다.

주 원내대표는 "검찰 수사가 구체화되자 인천 재보궐 선거에 출마해 국회의원이 되고, 당대표가 되고, 이중·삼중의 방탄조끼까지 입고 있으니 국민들이 '왜 저럴까', '본인이 두렵고 겁나는 게 있으니 이중·삼중 안전장치를 하는구나'라고 먼저 알아보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또 "야당 탄압 프레임도 더 이상 통하지 않는다"며 "민주당이 아무리 우겨도 당내 대선 후보 경선을 하면서 모두 제기됐던 문제다. 이 정권 들어와서 새로 인지하거나 문제삼은 것들이 전혀 없다"고 덧붙였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