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침략사 세탁' 사도광산, 또 세계유산 시도…외교부, 日대사대리 초치

[the300]

(서울=뉴스1) 김명섭 기자 = 주한일본대사관 대사대리 자격으로 나미오카 다이스케 경제공사가 2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별관 외교부로 초치되고 있다. 이날 일본 정부는 일제강점기 조선인 강제노역을 시행했던 니가타현 사도광산의 세계문화유산 등재를 위한 정식 추천서를 유네스코에 다시 제출했다. 2023.1.20/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외교부가 20일 사도광산에 대한 일본 정부의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등재 재신청에 항의하기 위해 일본 대사대리를 초치했다.

이도훈 외교부 2차관이 이날 나미오카 다이스케 주한일본대사관 경제공사(대사대리)를 서울 도렴동 외교부청사에 불러들여 항의했다. 사도 광산은 일제 강점기 조선인 강제노역지다. 아이보시 고이치 주한 일본 대사는 본국으로 일시 귀국해 한국에 부재중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앞서 일본 정부는 지난해 2월 사도광산을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하기 위한 추천서를 유네스코에 제출했지만 유네스코로부터 '자료 부족' 판정을 받고 심사가 보류됐으며 지난 19일 자료를 보완한 추천서를 다시 냈다.

하지만 우리 외교부는 이날 대변인 논평 형식으로 "우리 정부는 2015년 등재된 일본 근대산업시설 관련 후속조치가 충실히 이행되지 않고 있는 상황에서 일본 정부가 유사한 배경의 사도광산을 또다시 세계유산으로 등재 신청한 데 대해 유감을 표명한다"는 입장을 냈다.

일본 정부가 지난 2015년 일본 근대산업시설들을 세계유산으로 등재할 때 조선인 강제노역 등의 사실을 알리겠다고 했던 약속을 이행하지 않는 점도 우리 외교부가 문제시한 것이다. 당시 세계유산에 등재된 시설은 2015년 군함도 등 일본 메이지 시대 시설 23곳이다.

외교부는 "일본 스스로 약속한 후속조치와 세계유산위원회의 거듭된 결정부터 조속히 이행할 것을 재차 촉구한다"며 "우리 정부는 전시 강제노역의 아픈 역사를 포함한 전체 역사가 반영될 수 있도록 유네스코 등 국제사회와 함께 계속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