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이명박 전 대통령 예방… "분열 양상 굉장히 우려하신다"

[the300]

국민의힘 당권 주자인 안철수 의원이 설 연휴를 앞둔 20일 서울 강남구 이명박 전 대통령 예방을 위해 사저로 향하고 있다. /사진=뉴스1.

안철수 국민의힘 의원이 이명박 전 대통령을 예방한 뒤 "당이 전당대회 과정에서 분열의 양상을 보이는 것을 굉장히 우려하신다"고 밝혔다.

안 의원은 20일 오후 서울 논현동 자택에서 이 전 대통령을 만난 뒤"당이 분열되지 말고 그리고 특히 전당대회가 끝나더라도 하나로 합치는 그런 모습을 보이면 좋겠다, 이제 그 말씀을 하셨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 다음으로는 UAE(아랍에미리트)라든지 또는 원전에 대해서 (이 전 대통령이) 처음 시작하셨지 않겠냐. 그래서 그것이 앞으로 계속 더 잘 발전될 수 있도록 여러 가지 당부의 말씀들을 하셨다"며 "마지막으로 지금 현재 다른 분야들은 많이 발전하고 있는데 특히 정치와 노동 분야가 거기에 못 미친다, 이제 그 부분에 발전할 수 있도록 각별하게 노력을 경주해 달라는 그런 당부의 말씀까지 해주셨다"고 말했다.

자신의 '김기현 의원이 공천 공포 분위기를 만든 것'이라는 발언에는 "경선이 공정해야 되고 자유로운 분위기 하에서 당원들의 축제가 돼야 되지 않냐. 오히려 서로 불편해하고 분열이 감지되고 이런 모습"이라고 했다. 이어 "정상적으로 당원들의 자유의사에 맡겨서 당원들이 집단 지성을 모아서 제대로 이번 총선에서 이길 수 있는 당대표를 뽑을 수 있도록 그렇게 분위기를 다시 만들자는 뜻에서 드린 말씀"이라고 설명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