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난쏘공' 조세희가 꿈꾼 세상, 여전히 우리 모두의 숙제"

[the300]

(서울=뉴스1) 임세영 기자 = 16일 문재인 전 대통령이 반려견과 함께 하는 모습이 페이스북을 통해 공개됐다. (문재인 전 대통령 페이스북 갈무리) 2022.9.16/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재인 전 대통령이 별세한 '난장이가 쏘아올린 작은 공(난쏘공)'의 조세희 작가를 애도하며 "조 선생님이 꿈꾼 세상은 여전히 우리 모두의 숙제로 남아있다"고 했다.

문 전 대통령은 2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난쏘공'은 산업화와 개발 시대 저임금 노동자, 도시 빈민, 철거민들의 비참한 현실과 불평등을 치열한 문제의식으로 다뤘다"며 이 같이 밝혔다.

또 "환상적이라고 할 만큼 간결하고 아름다운 문장으로 읽는 사람들에게 가슴을 찌르는 공감과 감동을 준 우리 시대 최고의 소설"이라고 평가하며 "저를 비롯한 우리 세대는 '난쏘공'을 읽으며 우리 사회의 불평등하고 비인간적인 모순을 직시하고 약자들의 아픔에 공감하는 사회의식과 실천의지를 키울 수 있었다"고 했다.

이어 "'분노할 힘마저 부족한 시대를 살고 있다', '냉소주의는 우리의 적이 제일 좋아하는 것'이라고 하셨던 선생님의 말씀을 떠올린다"며 "개인적으로는 선생님이 소설을 쓰지 않고 '당대비평' 잡지를 만들던 시기에 그 이유를 묻는 제 질문에 '이 시대에 소설 쓰기가 너무 힘들고 버거워서 쓸 수가 없다'며 고통스러워 하시던 모습을 잊을 수가 없다"고 회상했다.

문 전 대통령은 "코로나가 선생님의 생을 재촉했다니 더욱 가슴 아프다"며 "선생님의 명복을 빌며, 유가족에게 깊은 위로의 마음을 전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난쏘공'의 조세희 작가는 향년 80세로 지난 25일 숙환으로 별세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