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대통령, 국민패널 100명과 100분 '국정과제회의' 생중계

[the300]

[서울=뉴시스] 홍효식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27일 오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제11차 비상경제민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2022.10.27.
윤석열 대통령이 15일 국민패널 100명과 함께 국정과제 점검회의를 주재하고 이를 생중계할 예정이다. 한 해를 마무리하는 시점에 새 정부의 국정과제 이행상황을 살피면서 국민의 질문에 직접 대답한다는 취지다.

이재명 대통령실 부대변인은 이날 오후 용산 청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윤 대통령이 이달 15일 오후 100분간 생중계 국정과제 점검회의를 주재한다고 밝혔다. 회의에는 국민패널 100명을 포함해 각 부처 장관들과 대통령실 참모 등 모두 150여명이 참석한다. 윤 대통령은 10월27일 제11차 비상경제민생회의를 생중계로 공개한데 이어 두 번째로 회의를 국민에게 공개한다.

이 부대변인은 "각 주제별로 해당부처 장관의 발표를 들은 뒤 국민 패널들이 직접 질문하는 시간을 마련했다"며 "국민의 질문에 장관이나 대통령이 바로 답변하는 형식이다. 국민패널은 정책수요자를 중심으로 각 부처의 추천을 받아서 선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예컨대 부동산 대책의 경우 무주택 청년, 소위 '영끌'한 젊은 세대 등 현재 대책이 필요한 정책수요자들을 선정한다는 설명이다.

대통령실은 이번 국정과제 점검회의의 주제가 4가지라고 했다. 우리나라의 실상을 진단하고 대응하는 △경제와 민생파트, 해외시장 공략을 위한 수출전략을 논의하는 △미래 먹거리 분야 등이다. 아울러 △지방시대 비전과 전략 △연금, 노동, 교육 등 3대 개혁과제 도 주제다.

이 부대변인은 "외교안보를 포함해 이번에 다루지 못한 국정과제에 대해서는 내년 상반기 중에 2차 점검회의를 열 예정"이라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홍효식 기자 = 이재명 부대변인이 8일 오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브리핑룸에서 다음주 열릴 국정과제 점검회의 및 '만 나이' 민법 개정안 통과 등에 대한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2.12.08.
이 부대변인은 "국정과제는 국민께 드린 윤석열 정부의 약속"이라며 "윤 대통령이 약속을 이행함과 동시에 국민의 궁금증에 직접 답변하는 소통의 시간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어 "취임 첫 해가 가기 전에 그동안 추진해온 정책들을 종합적으로 점검함으로써 내년 부처 업무보고에 부족한 부분을 채우고 보다 구체화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이 부대변인은 "어려운 여건 속에 있는 국민께서 월드컵 대표팀의 투혼을 보며 힘을 내셨으리라 생각한다"며 "오늘 윤 대통령이 대표팀을 격려하는 것도 다시 도약하는 대한민국의 새로운 이정표로 삼기 위함"이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저녁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 진출의 쾌거를 이룬 우리 축구대표팀을 초청해 격려하는 만찬을 연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