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홍근 "장차관급 23명 수사선상…文 옭아매려는 검은 속내"

[the300]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이달 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 사진제공=뉴스1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6일 서훈 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구속과 관련 "어떻게든 문 전 대통령을 옭아매려는 검은 속내가 보인다"고 주장했다.

박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 본청에서 열린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서훈 전 실장에 대한 구속수사는 명백한 정치탄압"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박 원내대표는 "서훈 전 실장은 증거 인멸의 권한을 갖지 않는 민간인 신분"이라며 "기밀 자료를 삭제했다는 선동은 국감에서 거짓임이 드러났고 앵무새처럼 떠드는 월북몰이도 설득력을 잃은 지 오래다. 모든 조사에 성실히 임해온 서 전 실장을 굳이 구속하는 이유가 무엇인지 검찰은 답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박 원내대표는 "구속수사의 본질은 없는 죄라도 만들어서라도 전 정부를 흠집내고 망가뜨리겠다는 윤석열 정권의 전형적인 정치 보복"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이미 대통령 비서실장을 포함해 수사선상에 오른 장차관급 인사가 최소 23명"이라며 "문재인정부 내각과 핵심 참모 대부분이 검찰수사를 받는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라고 했다.

박 원내대표는 "무도한 정치보복을 즉각 중단하고 윤석열 대통령은 민생 경제 살리기에만 집중해야 한다"며 "민주당은 국민과 함께 추잡한 정치보복에 맞서 싸울 것"이라고 말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