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대통령, 아쉬운 패배에 "도전은 계속…근사한 4년 뒤 꿈꿀 것"

[the300]

(도하(카타르)=뉴스1) 이동해 기자 = 5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스타디움974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 대한민국과 브라질의 경기에서 대한민국 선수들이 브라질의 프리킥 상황에서 숨을 고르고 있다. 2022.12.6/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석열 대통령이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전에서 브라질에 패배한 우리 축구대표팀을 위로하면서 "우리의 도전은 계속될 것"이라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6일 오전 페이스북에 메시지를 내고 "손흥민 주장을 비롯한 26명의 선수 여러분, 벤투 감독님과 코치진 모두 너무나 수고하셨다"며 이같이 말했다.

윤 대통령은 "부상에도 불구하고 최선을 다해 경기를 펼친 선수 여러분, 정말 고생 많았다"며 "여러분이 이번 월드컵에서 보여준 드라마에 모든 국민의 심장이 하나가 되어 뜨겁게 뛰었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제 대한민국 축구가 넘지 못할 장벽은 없다. 우리의 도전은 계속될 것"이라며 "저도 대한민국 국민 모두와 함께 행복한 마음으로 근사한 4년 뒤를 꿈꿀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이 3일 서울 용산구 한남동 관저에서 월드컵 16강전에 진출한 우리나라 축구 국가대표팀 파울루 벤투 감독 및 손흥민 선수와 전화 통화를 하고 있다. (사진=대통령실 제공) 2022.12.03. *재판매 및 DB 금지
앞서 윤 대통령은 3일 새벽 16강 진출이 확정된 직후에는 선수들에게 축전을 보내 "그동안 준비한 잠재력을 마음껏 발휘하시라. 경기를 즐기시라. 지금까지 그랬듯이 승패를 넘어 대한민국 축구의 가능성을 온 세상에 보여주길 기대한다"고 격려했다.

이어 현지에서 하룻밤이 지나고 선수들이 휴식을 취한 후에는 파울루 벤투 감독과 손흥민에게 각각 전화를 걸어 축하했다. 당시 윤 대통령은 벤투 감독에게 "우리 선수들이 자신감을 갖고 모든 기량을 펼칠 수 있도록 잘 지도해 달라"고 당부했고 벤투 감독은 "한국 축구와 한국 국민을 위해 저희가 최선을 다해 노력하겠다"고 화답했다.

또 윤 대통령은 손흥민에게는 "어려운 국가 상황에 국민들도 힘든데 우리 국민들께 큰 위로와 희망, 기쁨을 줘서 정말 고맙다고 우리 선수들에게 전해 달라"고 부탁하고 "브라질과의 경기도 자신감을 갖고 마음껏 뛰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손흥민은 "저희가 가진 것을 다 바쳐 최선을 다해 나라를 위해서 열심히 잘 준비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