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공이 관저 결정에 개입? 대통령실 "가짜뉴스, 민주주의 훼손"

[the300]

(서울=뉴스1) 장수영 기자 = 11월7일 서울 용산구 한남동 새 대통령 관저가 보이고 있다. 2022.11.7/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통령실이 야권에서 제기한 소위 '천공'(무속인)의 대통령 관저 결정 개입 의혹에 "가짜뉴스"라며 "법적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대통령실 대변인실은 5일 오후 '가짜뉴스에 대해서는 확고하고 일관된 원칙에 따라 대응하겠다'는 입장문을 내고 이같이 밝혔다.

대통령실은 "김종대 전 정의당 의원이 '지난 4월 대통령실 및 관저 이전 과정에서 천공이 경호처장과 함께 육군참모총장 공관을 미리 둘러봤고, 이후 대통령 관저가 한남동 외교공관으로 바뀌었다'라는 거짓 폭로를 했다"며 "몇몇 매체는 객관적 검증을 전혀 하지 않은 채 가짜 뉴스와 거짓 인터뷰 내용을 그대로 내보냈다"고 지적했다.

대통령실은 "경호처장은 '천공'과 일면식도 없을 뿐 아니라 '천공'이 육군참모총장 공관을 둘러본 사실 자체가 없다. '천공'은 대통령실 이전 과정에 어떠한 형태로도 관여된 바가 전혀 없음을 분명히 밝힌다"고 했다.

이어 "야권 정치인들이 '청담동 술자리', '캄보디아 조명'에 이어 아무렇지도 않게 또다시 가짜 뉴스를 퍼뜨리는 것은 민주주의의 근간을 훼손하는 행위"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대통령실은 가짜뉴스에 대해서는 일관된 원칙에 따라 법적 책임을 물을 것"이라며 "김종대 전 의원의 발언 철회 및 사과와 이를 그대로 받아 쓴 매체들의 기사 삭제를 강력히 요청한다"고 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