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이상민 해임건의안 처리 계획 현재까지 유효"

[the300]

(서울=뉴스1) 박지혜 기자 =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이 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범정부 국가안전시스템 개편 TF 회의에 참석해 마스크를 벗고 있다. 2022.12.2/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불어민주당이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해임건의안을 8일 본회의에서 처리하겠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향후 논의 과정에서 여러 가능성이 있겠지만 현재까지 입장 변화는 없다고 강조했다.

민주당은 4일 별도의 입장을 통해 "이 장관 문책 방안에 대한 입장은 동일하다"며 "발의된 해임건의안 본회의 처리 계획은 현재까지 유효하다"고 밝혔다.

이어 "8일 본회의 이전에 지도부 회의와 의원총회 등을 통해 이 장관 최종 문책 방안을 논의하고 결정한다"며 "여러 가능성이 있으나 오늘까지 이에 대한 논의는 없었다"고 했다.

민주당의 메시지는 이날 오전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의 KBS 일요진단 라이브 인터뷰에 대한 입장이다. 주 원내대표는 "탄핵소추안이 나온 상태에서 예산이 타협에 이르기는 어려울 거라 본다"고 했다.

주 원내대표는 "제가 민주당과의 회동 과정에서 파악한 것은 민주당이 이제 8~9일을 목표로 탄핵소추안을 내고 해임건의안은 취소하겠다는 입장을 갖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이 무리하게 노란봉투법, 방송법 등 여러 법안을 강행 처리하려고 하고 있고 해임건의안이라는 돌발 변수를 만들어 예산만 해도 8~9일 처리가 쉽지 않을 텐데 그런 변수가 섞이면 파행될 확률이 대단히 높다"고 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