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CSIS 회장 "워싱턴서 한미동맹 위한 尹 노력에 전폭적 신뢰"

[the300]尹대통령, 존 햄리 미 전략국제문제연구소 회장 접견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달 29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입장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이 2일 존 햄리 미국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 회장을 접견하고 한미 관계와 북한 문제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햄리 회장을 만나 "유력 싱크탱크인 CSIS가 한미 관계에 관한 연구와 이해 제고를 위해 선구적 역할을 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이 같은 노력을 지속해 달라"고 당부했다고 이재명 부대변인이 밝혔다.

햄리 회장은 "워싱턴 내에서 한국의 글로벌 중추국가 비전과 윤 대통령의 리더십에 대한 지지가 확고하다"며 "한미 동맹과 양국 관계 발전을 위한 윤 대통령의 역할과 노력에 전폭적 신뢰를 보내고 있다"고 밝혔다. 또 "CSIS 차원에서도 한미동맹 발전에 기여가 이뤄지도록 계속 힘을 보태겠다"고 말했다.

이날 접견에는 캐슬린 스티븐스 전 주한미국대사와 빅터 차 CSIS 한국 석좌가 함께 했다. 대통령실에서는 김성한 국가안보실장과 김태효 국가안보실 1차장이 배석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