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원 참사 유가족의 호소…"철저히 진상 규명해달라"

[the300]

(서울=뉴스1) 이재명 기자 = 이태원 참사 희생자 유가족이 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용산 이태원 참사 진상규명과 재발방지를 위한 국정조사 특별위원회 유가족 간담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22.12.1/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회의원들께 간절히 요청드린다. 158명 한 명 한 명이 얼마나 찬란한 미래를 가진 청년들이었는지 헤아려달라. 책임을 회피하는 이들의 잘못을 철저히 규명하고 왜 우리 아들딸들이 돌아올 수 없었는지 명명백백히 밝혀달라." -이태원 참사 희생자 고(故) 이지한씨 어머니

이태원 참사 유가족들이 1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참사 국정조사 특별위원회(국조특위) 간담회에 참석했다. 약 10여 명의 유가족들은 '내 가족 살려내라'라는 팻말을 들고 간담회장으로 들어섰다. 유가족들은 지난 14일 민주당과 비공개 간담회를 진행한 바 있으나 국회의 공개 석상에 참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참석한 유가족들은 국조특위에 철저한 진상규명을 당부했다. 또 윤석열 대통령과 이상민 장관 등 정부 책임자 문책과 사과가 필요하다고 입을 모았다.

고 이지한씨 아버지는 "윤석열 대통령은 해외 순방길 중 이상민 장관 어깨를 토닥이며 등을 어루만졌다"며 "앞집 개가 죽어도 위로를 하는데 하물며 나라 어버이로서 158명 자식들이 죽었는데 (위로가 없었다)"고 했다.

또 "우리를 도와주는 분들을 정쟁으로 몰고가서 도와주지 못하게 만드냐. 왜 명단 공개가 패륜이냐"며 "이상민 장관 파면을 요구하는게 정쟁 소지가 있느냐"고 되물었다. 그는 발언을 이어가던 중 바닥에 무릎을 꿇고 절하며 "억울하게 죽은 우리 아들, 진실을 밝혀달라. 제발 부탁드린다"며 울음을 터트렸다.

고(故) 박하영씨 어머니는 "씨랜드, 세월호 참사 때 제대로 된 진상규명과 처벌이 없어서 재발방지 대책이 없었다. 그래서 우리 아이들이 희생됐다"며 "끝까지 함께 분노해주시고 정부가 하는 일을 지켜봐달라. 남아있는 우리 아이들이 (안전하게) 살아갈 세상 되도록 저희 좀 도와달라"고 울먹였다.

[서울=뉴시스] 전진환 기자 = 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용산 이태원 참사 진상규명과 재발방지를 위한 국정조사 특별위원회 유가족 간담회에서 유가족이 울음을 터트리고 있다. 2022.12.01.

또 유가족들은 정부의 참사 초기 추모 방식 역시 비판했다. 또 다른 유가족 어머니는 "왜 위패 사진도 걸지 못하게 하고 유가족들끼리 만나지도 못하게 했나"라며 "기본에도 들어가지 않는 그런 조문 방식은 누구 생각에서 나온 것이었는지 궁금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발인도 되기 전에 위로금과 장례비를 지원하겠다고 한 얘기는 어느 유가족에게 했는지 정확히 밝히라"고도 촉구했다.

가칭 유가족 협의회 준비모임은 국조특위에 △국회 내 희생자 추모공간 마련 △국회 내 유가족 소통공간 마련 △유가족 추천 전문위원 임명 및 예비조사 실시 △국정조사 진행경과 설명 및 조사자료 등 제공 △국정조사 전 과정에 유가족 참여 보장 △추모공간, 소통공간 등 준비에 협의 선행 등을 요청했다.

우상호 국조특위 위원장은 "특위 설립 목적이 진상규명, 재발방지, 책임 소재 확인인 만큼 각각 위원님들이 최대 능력을 발휘해 유가족 염원을 실천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주신 요구사항은 특위 차원에서 면밀히 검토하겠다"고 했다.

한편 이날 간담회에는 여당 의원 없이 민주당과 정의당 소속 의원들만 참석했다. 이수진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간담회 전 여야 위원 모두에게 참석 요청은 모두 보냈다"고 했다. 국민의힘은 민주당의 이 장관 해임건의안 강행 추진에 반발하며 국정조사 보이콧 가능성을 시사한 바 있다.

우 위원장은 "국민 생명도 지키지 못했으면서 장관 자리를 지키려 정쟁이 더 격화되는 상황에 국회가 부끄러워해야 한다"며 "국정조사와 연관해서 (이 장관) 거취문제가 거론되는 것 조차 부끄러운 일"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이 장관이) 지금 물러날 수 없다면 국정조사 끝난 뒤 사퇴 약속이라도 해야 하는 것 아닌가"라고 했다.

특별위원회 야당 간사인 김교흥 민주당 의원도 "이 참사는 법리적으로 따질 건 따지더라도 정무적, 행정적 책임을 져야 할 사람은 분명 있어야 한다"고 거들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