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정책협의체, 1일 첫 회의…여가부 폐지 등 입장 차 좁힐까

[the300]

[서울=뉴시스] 고범준 기자 = 주호영(왼쪽) 국민의힘 원내대표와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이태원 참사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를 실시하기로 한 전격 합의문 서명에 앞서 발언하고 있다. 2022.11.23.

여야가 정부조직법 개정안 등을 논의하기 위한 정책협의체 첫 회의를 내달 1일 연다. 여성가족부 폐지 등 핵심 쟁점 관련 입장 차를 좁힐 수 있을지 관심이 모인다.

김성환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은 29일 오후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 같이 밝혔다. 참석자는 각 당 정책위의장과 원내 수석부대표, 행정안전위원회 간사 등 각 3인이다.

앞서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와 박홍근 민주당 원내대표는 지난 23일 이태원 참사 국정조사 실시를 합의하면서 별도 정책협의체를 통해 정부조직법 개정안과 대통령·공공기관장 임기를 맞추기 위한 법안 처리를 논의하기로 합의했다.

다만 두 안건을 둘러싼 여야 간 이견이 커 합의도 쉽지 않을 전망이다. 정부조직법 개정안 중 국가보훈처의 국가보훈부 격상이나 재외동포청 신설은 이견이 없지만 여성가족부 폐지에 대한 의견이 크게 엇갈린다. 민주당은 여가부 폐지 대신 성평등가족부로 확대편성하는 방안을 제시하고 있다.

기관장 임기 일치법 역시 여야 간 입장이 다르다. 대통령과 정치 철학을 맞춰 업무를 진행하도록 기관장 임기를 대통령과 맞추자는 데에는 이견이 없지만, 민주당은 방송통신위원장과 국민권익위원장 등 임기제 정무직 기관장은 제외하자는 입장이다.

김 정책위의장은 "첫 회의이니 협의체에서 어떤 안건을 언제까지 다룰지, 세 부처 관련 안건을 한꺼번에 다룰지 따로 할지 등을 논의하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했다. 이어 "이날 각 당 모두발언 후 비공개 회의 때 패를 꺼내고 입장 차를 확인하게 될 것"이라고 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