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이상민 해임건의안 시기 등 원내지도부 위임, 탄핵도 검토"

[the300]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 사진제공=뉴시스

더불어민주당이 29일 이태원 참사와 관련 재난 및 안전 총괄책임자가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이라는 데 뜻을 모으고 해임건의안 발의 시기 등을 원내지도부에 위임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번주 본회의에서 해임건의안 등이 처리될 가능성에 대해 "어떤 것도 결정된 바 없고 모든 가능성이 열려있다"고 했다. 앞서 당내에선 오는 30일 이 장관에 대한 해임건의안을 발의할 것이란 전망이 나온 바 있다.



민주 "이상민 장관, 이태원 참사 재난·안전 총괄책임자"



박홍근 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 본청에서 당 의원총회 후 기자들과 만나 "이태원 참사와 관련 재난·안전 총괄책임자가 이상민 장관이라고 의견 일치를 봤다"고 말했다.

이어 "(의원들이 이 장관의) 책임을 묻는 형식과 방식, 시점에 대해 원내지도부에 위임을 해주셨다"며 "어제와 오늘 검토했고 향후 대통령실과 여당, 국회 의사일정을 종합 감안해 시점과 방식을 정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오영환 원내대변인은 이번주 해임건의안 발의 가능성을 묻는 기자들에게 "당초 계획과 달라진 몇 가지 상황들이 있다. 이를 감안해 원내지도부가 판단해 결정할 것으로 위임해주신 바 있다"며 "해임건의안을 시사했을 뿐인데 대통령실 고위관계자 측이 불쾌하다, 즉각 거부하겠다는 의지를 보이는 등 상황에서 해임건의안 발의가 의미 있나, 하는 여러 의견이 있었고 판단이 필요하다는 생각이다. 어떤 시기에 할지는 원내지도부 판단에 맡겨주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원내지도부에 포괄적 위임, 시기와 방법 차후 결정"



당초 이날 이 장관에 대한 해임건의안을 발의할 것이란 당내 목소리에 대해 "해임건의안을 오늘 결정하면 내일 발의할 것인지 고민했고 그런 식으로 말씀드렸던 것"이라며 "무소속 의원과 소수 야당 의견도 물어 발의를 고민해야 하는데, 조금 더 검토해야 한다는 고민을 거쳐 필요 시 빠르게 다른 방법을 선택할 수 있다. 시기와 방법은 차후 결정되는 대로 알려드리겠다"고 했다.

박홍근 원내대표는 전날 고위전략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이 장관에 대한 해임건의안과 관련 "내일 의총에서 보고하고 30일 발의하고 1일 국회 본회의에서 보고하고 2일 본회의가 있기 때문에 그날 처리를 해야 하지 않을까 예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오 대변인은 "보류라고 볼 수 없다"며 "해임건의안 뿐 아니라 거부 시 탄핵소추안도 검토하고 있었기 때문에 포괄적 위임이라고 생각해주시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어 "이견 없이 이상민 장관에 대한 파면과 직무 배제, 인사 조치에 대해선 의견을 모았다. 당론으로 채택된 안건이 없을 뿐이지 모든 의원들 의견이 일치됐다"고 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 사진제공=뉴시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