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민주당, 이상민 해임은 대선불복…국조 보이콧 아직"

[the300]

(서울=뉴스1) 허경 기자 =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2022.11.29/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9일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에 대한 더불어민주당의 해임건의안 제출 움직임과 관련해 "대선불복"이라고 비판했다. 이태원 참사 국정조사에 대한 보이콧 여부는 미정이라고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 본청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민주당이 이상민 장관 해임건의안을 제출할 기세"라며 "정권이 바뀐 이후에 민주당이 하는 행태를 보면 몽니, 갑질, 힘자랑, 이재명 방탄, 대선불복"이라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도대체 국민의 뜻에 따라서 정권이 바뀌었으면 정권이 일할 수 있게 도와줘야 하는데 사사건건 발목을 잡고 정부가 잘하는 꼴, 잘되는 꼴은 못보겠다는 그런 심사"라며 "불과 3일 전에 합의해놓은 '예산 처리 후 국정조사'를 깨면서 국정조사 결론도 나기 전에 책임을 묻는 이런 일을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국민들로부터 엄중한 비판과 심판이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주 원내대표는 "대형 사고가 있을 때마다 정부의 책임을 추궁하지만 최종 책임은 어찌 보면 입법권을 가진 국회가 부담한다고 할 수 있다"며 "실패를 또 되풀이하려고 하고 있다. 이제는 대형 사고에 있어서 국회가 무슨 조치를 취했고 무슨 문제가 있는지 돌아보고 그걸 고쳐 나가야 한다. 세월호 사건 수습 과정에서 무엇이 잘못되었는지 모른 채 똑같은 실패를 되풀이하면 국민들이 받아들이지 않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민주당이 해임건의안을 처리하겠다고 하는 12월1일, 2일은 헌법과 법률이 정한 법정 예산 처리 기한"이라며 "이걸 하겠다는 말은 결국 법정 예산 처리 기간을 지키지 않겠다는 선포나 다름없다"고 꼬집었다.

주 원내대표는 "윤석열 대통령은 수사와 국정조사 이후에 책임을 물을 사람에게는 엄격하게 책임을 묻겠다고 했다. 책임에는 정치적 책임, 지휘 책임 다 있다"며 "이 책임을 분명히 가리지 않은 채 사표만 받아서는 똑같은 일이 반복될 수밖에 없다. 이번에는 정말 시간이 걸리더라도 제대로 된 책임을 묻고 무엇이 재발 방지에 필요한 시스템인지를 챙기는 새로운 방식의 접근이 되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이 장관 해임건의안에 맞설 카드로 거론됐던 국정조사 보이콧에 대해선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관련 질문을 받고 "아직까진 (미정)"이라며 "국정조사 합의 정신을 깬 것은 틀림없지만 어떻게 대응할지는 민주당이 하는 조치들을 보고 차차 당의 입장을 정하겠다"고 답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