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니만 해역서 韓 국민 탑승 선박 하루간 억류…해적이 유류 탈취

[the300](상보)

외교부 청사. /사진-뉴시스 2022.03.18. kkssmm99@newsis.com

서아프리카 기니만 인근 해역에서 우리 국민이 탑승했던 선박이 해적에게 억류됐다가 하루 만에 풀려났다. 해적들은 이 배에 실려 있던 유류를 탈취한 뒤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이 과정에서 해적들은 선내 통신·운항장비 등 일부도 파손된 것으로 전해졌다.

25일 외교부에 따르면 마셜제도 선적의 4000톤급 유류운반선 'B오션'호가 전날 오전 7시(한국시간)쯤 코트티부아르로부터 남쪽으로 200해리(약 370.4㎞) 떨어진 해역에서 해적에 붙잡혀 연락이 두절됐다. 하지만 외교부 당국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오늘 오전 11시55분쯤 ('B오션'과의) 연락이 재개됐다"며 우리 국민을 포함한 선원들은 모두 무사하다고 전했다.

당시 이 배엔 선장·기관사 등 우리 국적 2명과 인도네시아 국적 17명이 등 총 19명의 선원이 타고 있었다.

당국자는 "선박이 파손이 많이 됐다"며 "오후 2시경 운항이 가능한 것으로 확인이 돼서 원래 출발했던 코트디부아르 아비장 항구로 복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선박은 한국 기준으로 이르면 27일 항구에 도착할 것으로 보인다. 선박이 도착하는 대로 현지 우리나라 공관이 한국인의 상태를 확인하고 필요한 영사 조력을 할 계획이다.

우리 정부는 기니만 인근의 가나·코트디부아르·나이지리아 주재 우리 공관을 통해 각국 정부에 사건 관련 정보 수집 등의 협조를 구하고 다른 우방국들과도 공조했던 것으로 알려졋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