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보협, 김의겸 '청담동 술자리' 의혹에 "역대 최악의 국감 질의"

[the300]

(서울=뉴스1) 허경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인 김의겸 의원이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22.11.25/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민의힘 보좌진협의회는 25일 김의겸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청담동 술자리 의혹'과 관련, "'김의겸이 김의겸했다'는 말까지 나온다. 더이상 할 말이 없다"고 비판했다.

국보협은 이날 입장을 통해 "김 의원의 해당 발언은 역대 최악의 국정감사 질의였다. 실무자 입장에서 정말 국민들에게 부끄럽다"며 이같이 지적했다.

국보협은 " 더 이해할 수 없는 지점은 민주당 자체가 거기에 가세했다는 점"이라면서 "박찬대 최고위원은 한동훈 테스크포스를 구성해야한다 했고 박홍근 원내대표는 특검을 하자고 했다. 김성환 정책위의장은 증거가 나오고 있으니 제2의 국정농단이라고 했다"고 일일이 지적했다.

이어 "김 의원은 자신의 잘못이 드러났음에도 반성은 대신 다시 그날로 돌아가도 똑같은 질문을 하겠다고 했다"며 "국민들에게 사죄하고 대변인직에서 물러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