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청담동 술자리' 새빨간 거짓말로…김의겸, 사퇴해야"

[the300]

김의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보위원회의 경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통화하고 있다. /사진=뉴스1
국민의힘은 김의겸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이 제기한 '청담동 술자리' 의혹이 결국 거짓말로 드러났다며 민주당을 향해 김 대변인의 해임과 제명을 요구하고 김 대변인에게 스스로 의원직에서 사퇴하라고 강하게 압박했다.

양금희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거짓말 자판기' 민주당 김의겸 대변인과 당 지도부까지 모두 '협업'한 '청담동 술자리' 의혹이 새빨간 거짓말이었음이 명백해지고 있다"며 당사자의 허위 진술 내용을 언급했다.

양 수석대변인은 "김의겸 대변인의 의혹은 첫 시작부터 모두 허위가 됐다"며 "민주당은 김의겸 대변인의 가짜뉴스에 확인과 사과는커녕, 지도부까지 집단 가세해 대통령과 장관의 행적을 밝히라고 몰아세우고 제2의 국정농단까지 운운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가히 '더불어민주당' 간판을 내려야 할 '거짓말 자판기' 김의겸 대변인과 '더불어거짓당'"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169석을 가진 제1야당이 '더불어거짓당'이 됐고 김 대변인과 민주당에 대한 국민의 신뢰는 이미 바닥에 떨어진 지 오래"라며 "민의의 전당인 국회의 한 축으로서 민주당이 다시 자리 잡기 위한 출발은 김 대변인의 즉각 해임과 가짜에 가세했던 당직자의 책임 있는 자세가 될 것"이라고 촉구했다.

전주혜 비상대책위원은 이날 비대위 회의에서 "김 대변인은 첼리스트의 전 남자친구로부터 거짓 제보를 받아 국감장에서 진실인 양 폭로했다"며 "국감장에서 대국민 거짓말 잔치를 한 셈"이라고 지적했다.

전 의원은 김 대변인을 향해 "기본적인 팩트체크도 제대로 안 하면서 아니면 말고식 폭로한 일이 한 두 번이 아니다"며 "김 의원은 대국민 거짓말에 대한 대국민 사과를 하고 의원직을 사퇴해서 본인의 말과 행동에 책임지는 모습을 보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병민 비대위원은 "이런 가짜뉴스가 민주당을 장악하고 판치는데 민주당 이재명 대표의 책임이 가장 크다"며 "민주당 지도부는 최고위에서 이런 저급한 녹취를 공개적으로 재생하고 가짜뉴스에 대한 최소한의 검증조차 없이 TF 구성을 주장하며 선동에 열을 올리기 바빴다"고 했다.

그러면서 "자당 대변인의 어처구니없는 허위사실, 가짜뉴스가 드러났다면 부끄러운 행동에 대해 고개 숙이고 대변인직에서 즉각 해임하는 게 상식 아니겠냐"며 "하지만 이재명 대표는 그러지 않았다"고 말했다.

당권주자인 김기현 의원도 이날 페이스북에 "거짓말을 입에 달고 사는 흑석거사 김 대변인은 이제 의원직을 사퇴해야 하는 것 아니냐"며 "아니면 말고식으로 떠들어내며 국민을 갈라치고 생사람 잡는 일에만 골몰하는 사람은 국회의원 자격이 없다"고 비판했다.

또 "민주당이 거짓말을 당의 신조로 삼고 있지 않다면 백주대낮에 국민을 상대로 대통령과 장관에 대하여 거짓말을 일삼은 김의겸 의원에 대해 의원직 제명조치를 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앞서 김 대변인이 윤석열 대통령과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참석했다며 제기한 '청담동 술자리' 의혹에 등장하는 첼리스트는 전날 경찰 조사에서 '전 남자친구를 속이려고 거짓말했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대변인은 "(관련 인물) 진술이 사실이라면 이 의혹을 공개적으로 처음 제기한 사람으로서 윤석열 대통령 등 관련된 분들에게 심심한 유감을 표한다"고 사과의 뜻을 밝혔다. 김 대변인은 이날 당 출입기자들에게 문자 메시지를 보내고 "이른바 '청담동 술자리'를 봤다고 말한 당사자가 경찰에서 '거짓말이었다'고 진술했다고 한다"고 전했다.

이어 "다만 국정과 관련한 중대한 제보를 받고 국정감사에서 이를 확인하는 것은 국회의원으로서 당연히 해야할 일이라고 생각한다"며 "다시 그날로 되돌아간다 해도 저는 다시 같은 질문을 하지 않을 수 없다. 앞으로도 국민을 대신해 묻고 따지는 의무와 책임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