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예산안 처리 후 '이태원 국조' 수용… "협상에서 많이 양보 말라"

[the300]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를 마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2.11.23/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민의힘이 정부 내년 예산안 처리 이후에 '이태원 핼러윈 참사' 국정조사를 실시하는 조건을 수용하기로 결정했다. 더불어민주당과 국정조사 협상은 원내지도부에 위임하기로 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2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 의원총회 직후 "민주당의 제안대로 우리 요구대로 예산안 처리 이후에 실질적인 국정조사 실시에 들어간다면 그 점을 원내대표단에 위임하겠다, 구체적으로 국조 조건은 원내대표단이 협상해 달라, 그것이 (의원총회) 결론"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다시 한번 말하면 예산안 처리 이후에 국조하는 거 승인받고 구체적인 국조 계획에 대해선 원내대표단이 위임 받아서 협상을 하되 협상에서 많이 양보는 하지 말라는 주문이 있었다"고 했다.

'많이 양보하지 말라'는 의미를 묻자 "기간의 문제라든지 여러 가지에서 끌려가듯이 국조하지 말라는 당부들이 많았다"며 "진실을 밝히는 범위 내에서 국조 과감하게 하되 정쟁으로 끌려가는 국조는 단호히 배격한다는 협상 지침이라든지 요청이 있었다"고 답했다.

주 원내대표는 반대 의견도 있었냐는 질문에는 "반대도 있었다. 이틀 전에 결론 낸 대로 수사 결과를 보고 미진하면 그때 국조하자는 의견도 있었지만 소수인 우리 당이 압도적인 다수 의석을 가진 민주당이 일방적으로 국조 실시 계획을 의결하겠다는 현실적인 문제 앞에서 계획을 변경할 수밖에 없었다"고 말했다.

국조특별위원회 명단 제출 시점은 "아직 구체적으로 남은 협상이 마무리되면 제출하겠다"고 말했다. 본회의 표결에 대해서는 "협상이 마무리되면 내일 할 수 있을 테고, 의견 차이가 나면 못할 수도 있다"고 답했다. 또 국조 범위에 대통령실을 포함하는 내용에는 "합의되면 발표하겠다. 협상 과정에서 있었던 이야기를 주고 받는 게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판단하기 때문에 그 점에 대해선 당분간 의견을 밝히진 않겠다"고 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