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삼 '서거 7주기'… 與 "YS 뜻 받들어 '대도무문' 길 가겠다"

[the300]

김현철 김영삼민주센터 상임이사가 지난해 11월 22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 내 김영삼 전 대통령 묘역에서 열린 김 전 대통령 서거 6주기 추모식에서 분향을 하고 있다. 2021.11.22/뉴스1

국민의힘이 김영삼 전 대통령 서거 7주기를 맞아 "국민의힘과 윤석열 정부는 고 김영삼 대통령 뜻을 받들어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대도무문'(大道無門)의 길을 가겠다"고 다짐했다. 김 전 대통령의 좌우명인 대도무문은 '사람으로서 마땅히 지켜야 할 큰 정도에는 거칠 것이 없다'는 뜻이다.

양금희 수석대변인은 22일 논평에서 "김 대통령은 민주화의 상징이다. '닭의 모가지를 비틀어도 새벽은 온다'는 말과 함께 민주화를 위해 목숨 건 투쟁을 하셨기에 우리는 문민정부를 세울 수 있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김 대통령은 개혁의 상징이다. 기득권과 싸우며 거침없이 개혁의 길에 나섰다"며 "하나회 척결, 공직자 재산등록, 금융실명제 등 우리나라를 청렴한 사회로 만들기 위한 개혁에 주저하지 않았다"고 했다.

양 대변인은 "김 대통령은 정보화·세계화를 이끌었다. 초고속정보통신망을 구축하는 등 정보화의 기틀을 만들었고, 이를 바탕으로 대한민국이 세계 무대로 나아갈 수 있게 길을 열었다"며 "어떠한 정치적 공세 속에서도 법과 정의를 바로 세우며, 깨끗하고 공정한 대한민국을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힘든 개혁 과제라 하더라도 그것이 국민과 미래를 위한 길이라면 묵묵히 수행해 나가겠다"며 "7주기를 맞아 김 대통령의 발자취를 다시 한번 기억하고 추모한다"고 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