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희영 용산구청장 "긴급구조 활동했으나 역부족"

[the300]

박희영 용산구청장이 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행정안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 사진제공=뉴시스

박희영 용산구청장이 7일 이태원 참사와 관련 "현장에 도착해서 긴급 구조 활동을 벌이고 대책 마련을 지시했으나 역부족이었다"고 밝혔다.

박 구청장은 이날 국회 본청에서 열린 행정안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조은희 국민의힘 의원 질의에 "시간을 되돌릴 수 없다는 애통함과 무거운 책임감에 죄송한 마음을 금할 길이 없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박 구청장은 이어 "유가족에게 또 다른 상처를 드릴까 염려해 언론 질문에 답변 못 드렸다. 죄인된 심정"이라며 "구청장으로 책임을 회피하지 않고 진상규명에 성실히 임하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박 구청장은 "책임을 회피하지 않는 말을 어떻게 해야 하나"라는 조 의원 질의에 "구민의 안전을 지켜야 한다는 구청장의 무한 책임 면에서 말씀드린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구체적으로 어떤 책임인가"라는 취지의 질의에 박 구청장은 "여러가지 큰 희생이 난 것에 대한 제 마음의 책임"이라고 했다.

박 구청장은 지난달 31일 MBC와 만나 이태원 참사와 관련 "이것은 축제가 아니"라고 밝혀 논란이 됐다. 박 구청장은 "축제면 행사의 내용이나 주최 측이 있는데 내용도 없고 그냥 핼러윈데이에 모이는 일종의, 어떤 하나의 현상이라고 봐야 되겠다"고 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