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검찰청 국감, 野 불참으로 오전 '파행'…與 "기다리겠다"

[the300][국정감사]

(서울=뉴스1) 유승관 기자 =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더불어민주당 위원들이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 법사위 회의실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조건부 국정감사 복귀를 밝히며 '정치수사 중단'을 촉구하고 있다. 이들은 민주 중앙당사에 대한 압수수색 중지, 윤석열 대통령과 한동훈 법무부 장관의 대국민 사과, 이원석 검찰총장의 즉각 사퇴, 송경호 서울지검장, 고영곤 중앙지검4차장, 강백신 중앙지검 반부패수사3부장에 대한 즉각 문책 등을 요구했다. 2022.10.20/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20일 대검찰청에 대한 오전 국정감사가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의 불참으로 파행됐다. 국민의힘 의원들은 일단 회의를 단독으로 진행하지 않고 민주당의 복귀를 기다리기로 결정했다.

민주당 법사위원들은 이날 오전 10시30분쯤 국회 법사위 회의장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민주당 중앙당사에 대한 압수수색 즉각 중지 △윤석열 대통령과 한동훈 법무부장관의 엄숙한 사과 △이원석 검찰총장의 즉각 사퇴 △송경호 서울중앙지검장, 고형곤 제4차장검사, 강백신 부장검사에 대한 문책 등을 요구하며 "이러한 요구사항이 수용되지 않는다면 우리는 오늘 국감에 응할 수 없음을 분명히 밝힌다"고 말했다.

이후 민주당 의원들은 회의장 내부로 들어오지 않았고, 김도읍 법사위원장은 감사를 개시하지 않은 채 회의 형식으로 국민의힘 의원들과 조정훈 시대전환 의원의 발언을 들었다.

국민의힘 의원들은 민주당 의원들의 조속한 복귀를 요구하며 감사 불참 행태를 비판했다.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은 "지금 민주당은 국정감사라는 헌법이 부여한 국가의 책무를 거부하고 있다"며 "당 대표 측근의 사무실이 압수수색 받는다는 이유로 국정감사가 중단된 적은 없다. 민주당은 사안의 중대성을 고려해 조속히 복귀하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유상범 국민의힘 의원도 "민주당 의원님들은 당대표의 부패 혐의를 방어하기 위해 나서고 있다"며 "만일 민주당 의원들이 이 수사에 대해 항의할 게 있다면 이 자리에 와서 본인들이 생각하는 걸 적극 주장해 국민들을 설득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법사위원장은 "일단 국민의힘 의원들과 조정훈 시대전환 의원만으로 국감을 실시하기 보다는 조금 더 인내하면서 민주당 의원들이 참여하는 온전한 국감이 되길 희망한다"며 "저도 기동민 민주당 간사에게 참여를 요청하겠지만 간사들 간에 긴밀하게 협의를 해서 빠른 시간 내 민주당이 대검 국감에 참여할 수 있도록 해달라"고 밝혔다.

정점식 국민의힘 법사위 간사는 이날 오전 11시16분쯤 법사위 회의장을 나오면서 "제가 기동민 간사님께 전화를 통해서든 직접 만나서든 국감 참여를 계속 요구 드리겠다"며 "저희는 위원장실에 대기를 하면서 민주당 참여를 기다리겠다"고 말했다.

전주혜 국민의힘 의원은 "민주당이 밝힌 국감 참여 조건을 보면 '안 하겠다'는 의지 표명이 큰 것 같다"며 "반대를 위한 반대로밖에 보이지 않기 때문에 검찰총장에게 우리가 사퇴를 요구하거나 이런 건 전혀 생각하지 않는다"고 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