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北핵실험시 9·19 합의 파기? "미리 말씀 어려워, 차근차근 준비"

[the300](상보)"기시다와 한일관계 좋았던 시절로 돌아가자는 데 생각 같이해"

윤석열 대통령이 7일 오전 용산 대통령실에서 기자들과 출근길 문답(도어스테핑)을 하고 있다. 윤 대통령은 취임 직후 5월 11일을 시작으로 이날까지 총 50번의 출근길 문답을 했다. /사진=뉴스1
윤석열 대통령이 7일 북한의 제7차 핵실험 감행 시 9·19 남북 군사합의 파기를 선언하는 방안에 "미리 말씀드리기 어렵다"고 답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용산 대통령실로 출근하며 기자들과 만나 '북한이 핵실험을 감행하면 대응방안으로 9·19 합의 파기까지 고려하는가'란 질문에 "안보협력 3개국(한·미·일)이 외교부와 안보실 등 다양한 채널을 가동해 거기에 대한 대응 방안을 차근차근 준비해 나가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9·19 군사합의는 2018년 문재인 당시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평양 남북 정상회담 당시 체결한 합의로, 지상·해상·공중에 각각 완충구역을 설정해 남북한 간의 적대행위를 금지하고 우발적 충돌을 막기 위한 각종 조치를 강구하는 등의 내용이 담겨 있다. 북한의 연이은 도발이 일체의 적대 행위 중지라는 합의문 내용을 사실상 위반했단 지적이 나왔지만 정부가 이를 명시적으로 부인한 적은 없다.

윤 대통령은 전날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의 전화통화에 관해선 "한일관계가 빠른 시일내 과거와 같이 좋았던 시절로 되돌아 가서 기업과 국민들의 교류가 원활해지면 양국 경제에도 큰 도움이 될 것이라는 데 생각을 같이했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기시다 총리가 (일본) 의회에서 (한국이) 다양한 국제 현안에 대해 함께 협력해야 될 파트너라고 발언을 한 것과 관련해서도 같은 내용의 생각을 서로 공유를 했다"고 했다.

윤 대통령은 또 "북한 탄도미사일 관련해서 좀 통화를 나눴다"며 "이 북한의 핵도발, 미사일 도발에 대해 한미일 3국의 긴밀한 안보 협력 체제를 구축해 아주 굳건하게 대응해 나가기로 하는데 인식을 같이했다"고 밝혔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