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대통령, 기시다 총리와 '25분 통화'…"양국관계 긍정적 흐름"

[the300]기시다 日총리, 바이든-윤 대통령과 연이어 '25분 통화'

[서울=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이 6일 오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전화통화를 하고 있다. (사진=대통령실 제공) 2022.10.06. *재판매 및 DB 금지

윤석열 대통령이 6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전화 통화를 하고 북한의 도발에 엄정 대응하기 위한 양국의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대통령실은 윤 대통령이 이날 오후 5시35분부터 6시까지 25분간 기시다 일본 총리와 최근 북한 탄도미사일 발사와 관련해 전화 통화를 했다고 밝혔다. 이번 한일 양국 정상의 전화 통화는 기시다 총리 측의 요청으로 이뤄졌다.

이재명 대통령실 부대변인은 "양 정상은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에 대해 한반도는 물론 동북아 및 국제사회의 평화와 안전을 위협하는 심각하고 중대한 도발 행위로서 강력히 규탄했다"며 "북한에 대해 엄정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한일 양국이 협력해 나가자는 데 뜻을 모았다"고 했다.

이어 "양 정상은 북한의 무모한 도발은 중단돼야 하고 도발에는 대가가 따른다는 메시지를 북한에 정확히 전달해야 한다는 데 인식을 같이했다"며 "이를 위해 한미일 3자간 안보협력은 물론 안보리를 포함한 국제사회와 굳건히 연대해 나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양국 관계 개선 필요성에도 공감대를 재확인했다. 이 부대변인은 "양 정상은 한일 양국이 국제사회의 다양한 현안에 있어 협력해야 할 파트너라는 데 공감하고 지난달 유엔 총회를 계기로 이뤄진 회담을 포함해 양국관계에 긍정적 흐름이 있음을 평가하는 한편 관련 외교적 노력을 계속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또한 양 정상은 안보 문제를 포함한 다양한 현안에 대해 수시로 격의 없이 소통해 나가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달 4일 북한이 쏜 중거리 탄도미사일(IRBM)이 5년 만에 일본 열도 상공을 통과해 태평양으로 날아가자 기시다 총리는 조 바이든 대통령과 당일 밤 10시30분(한국시간)부터 약 25분간 전화 통화했다. 북한의 도발로 한·미·일 3국의 안보공조가 긴밀히 이뤄지고 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