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진석 "이준석 더이상 논평하고 싶지 않아…신경 안 쓴다"

[the300]

(서울=뉴스1) 허경 기자 = 정진석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이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2022.10.6/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진석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6일 비대위에 대한 법원 가처분 결정에서 사실상 완승을 거두자 "이준석 전 대표와 관련해 더 이상 논평하고 싶지 않다"고 밝혔다.

정 위원장은 이날 법원 결정이 나온 후 국회 본청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 전 대표의 후속 조치 대응 관련 질문을 받고 "이 전 대표가 어떻게 대응할 것인가에 대해 가정을 전제로 생각하지 않는다. 크게 신경 쓰지 않는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위원장은 향후 전당대회 시기에 대해 "오늘 법원 판단이 내려졌기 때문에 이제 뭐 앞으로 전당대회까지 제가 당을 이끌게 됐다"며 "우리 비대위원들과 소속 의원들, 여러 당원 여러분의 의견을 수렴하고 경청해서 하나하나 당내 정치 일정을 처리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또 이날 저녁으로 예정된 이 전 대표에 대한 당 중앙윤리위원회의 추가 징계 논의와 관련해서는 "윤리위 소관 일들은 오롯이 윤리위의 독립적인 판단과 처리에 따른 것이라 윤리위에 대해 이런저런 언급하는 자체가 적절치 않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정 위원장은 국회 부의장직에 대해선 "이미 제가 비대위원장으로 선출이 될 때부터 동시에 두 가지 일은 못 한다고 말했다"며 "사퇴 의사를 이미 밝혔고 부의장 선출 의사를 밟지 않겠나"라고 말했다.

앞서 정 위원장은 이날 법원 결정이 나온 직후 자신의 SNS(사회관계망서비스)에 "법원의 현명한 판단에 감사드린다"는 입장을 냈다.

정 위원장은 해당 글에서 "집권 여당이 안정적인 지도체제를 확립하고, 윤석열 정부를 든든히 뒷받침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하겠다"며 "당내 분란으로 인해 국민 여러분과 당원 동지들께 오랜 기간 심려를 끼쳐드렸다. 더욱 심기일전해 하나 된 힘으로 힘차게 전진하겠다"고 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