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野, 정부조직개편 협조 부탁…여가부 폐지 동의 20만명"

[the300]

(서울=뉴스1) 허경 기자 =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2022.10.6/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6일 여성가족부 폐지 등을 골자로 한 정부조직 개편안에 대해 더불어민주당의 협조를 촉구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 본청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 모두발언에서 "국가보훈처의 성격과 해외동포청 신설은 민주당도 동의하는 것 같다. 다만 여가부 폐지와 기능 조정 문제에 대해서는 우려를 표시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지금까지 여가부는 남녀 갈등을 조장하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 케이스와 같은 권력형 성범죄로부터 피해자를 보호하는데 매우 소극적이었다는 비판을 받아왔다"며 "여가부로부터 보조금을 받는 여성 단체들의 정치 편향 논란도 끊이지 않았다. 이러니까 지난해 여가부 폐지 청원에 국민 동의 20만명 넘어선 것 아니겠나"라고 말했다.

이어 "다만 여가부 폐지로 인해 성평등 문제가 소홀해질 수 있다는 우려는 정부 당국이 새겨듣고 조직 개편 과정에 세심하게 고려해야 할 것으로 본다"며 "민주당에 협조를 구한다. 설사 썩 동의하지 않더라도 우리 대선 공약이었다. 국민과 한 약속"이라고 했다.

주 원내대표는 "일은 정부가 하는 거니까 정부가 어떤 조직을 가지고 일할지는 정부에 맡겨주면 좋다"며 "민주당의 협조를 부탁한다"고 강조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