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무현·김두관·박진…외통위서 19년 前 재조명된 까닭

[the300][국정감사]

(서울=뉴스1) 유승관 기자 = 박진 외교부 장관이 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2.10.4/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 외교부 장관이 4일 윤석열 대통령의 이른바 '외교 참사' 논란과 관련한 본인의 거취 논란을 두고 "저희 거취는 임명권자의 결정에 따를 것"이라고 말했다.

박 장관은 이날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의 국정감사에 출석해 이같이 밝히며 "장관으로서 최선을 다해 맡은 바 소임을 해나갈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장관 임무수행에 혹시 부족한 부분이 있다면 언제든지 여야 의원님들의 따끔한 지적과 질책을 경청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오전 박 장관의 출석 정당성을 두고 여야가 충돌하면서 국감이 정회한 뒤 박 장관이 처음으로 입장을 정리해 밝힌 것이다. 오전에는 박 장관이 손을 들며 발언을 하려 했지만 여야 공방에 기회를 얻지 못했다.

박 장관은 이날 오전 국감이 30분간 정회에 들어간 것에 대해서는 "대단히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했다. 아울러 "지금 민생 경제는 어렵고, 한반도를 둘러싼 국제정세는 너무도 엄중하다"며 "오늘 아침에도 북한은 위협적인 중거리 탄도미사일을 발사했다"고 했다.
(서울=뉴스1) 국회사진취재단 =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021년11월 2일 오후 서울 송파구 방이동 서울올림픽공원 KSPO돔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대한민국대전환 제20대 대통령선거 선거대책위원회 출범식에서 이재명 대선 후보 지지연설을 하고 있다. 2021.11.2/뉴스1

이날 국감장에서는 더불어민주당이 박 장관의 지난 2003년 한나라당(국민의힘의 전신) 대변인 시절 행적을 쟁점화했다. 당시 한나라당 단독으로 김두관 행정자치부 장관 해임건의안을 처리했을 때 박진 장관은 노무현 대통령을 향해 "국민의 뜻을 겸허히 받들어 즉각 해임해야 마땅하다"고 주장한 바 있다.

김경협 민주당 의원이 박 장관의 이런 과거 발언을 언급하며 "국회에서 가결한 것을 깡그리 무시하고 그대로 앉아서 국감을 받겠다는 것은 언어도단"이라며 "국감장에서 퇴장하는 것이 예의"라고 했다.

2003년 9월 노무현 대통령은 청와대 춘추관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김두관 행자부장관에 대한 한나라당의 해임건의안 일방 처리는 "부당한 횡포"라고 비판한 바 있다. 다만 당시 김 장관은 자진사퇴 형식으로 직에서 물러났다. 노 대통령은 윤 대통령과 달리 해임건의안을 수용했던 것이다.

반면 국민의힘 측은 일제히 박 장관 비호에 나섰다. 정진석 국민의힘 의원은 "민주당 의원께서 외교부 장관하고 상대를 못하겠다면 차관에게 질의를 하라"라며 "다수의석을 점령했다고 나가라고 윽박지르는 것이 정치공세니 국감에 임하는 자세냐"고 따졌다.

(AFP=뉴스1) =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의 한 빌딩에서 열린 '글로벌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에서 악수를 하고 있다. ⓒ AFP=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 장관은 "이번 순방행사가 외교참사라는 주장에 동의하지 않는다. 오히려 여러 분야에서 많은 실질적 성과가 있다"며 윤 대통령의 영국 엘리자베스 2세 여왕 조문·뉴욕 유엔 총회 계기 한미·한일 정상 회동 등과 관련한 민주당의 공세에 반박했다.

윤석열정부의 외교 노선에 대해서는 "윤석열 정부 출범 이후 약 5개월이 됐지만, 우리 외교는 올바른 방향으로 가고 있다고 생각한다"며 "한미관계는 강화되고, 한일관계는 개선되고, 한중관계는 재정립되고 있다"고 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