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창현 "이스타 채용비리에 한명숙·이원욱·양기대 연루 의혹"

[the300][국정감사]野 "공개사과 않으면 윤리위 제소까지 해야"

윤창현 국민의힘 의원이 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의 국무조정실, 국무총리 비서실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이스타 항공 관련 질의를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윤창현 국민의힘 의원이 이스타항공 직원 부정 채용 의혹에 야권 인사들이 연루된 의혹이 있다며 그 실명을 공개했다. 더불어민주당은 강력반발하며 사과를 요구했다.

윤 의원은 4일 국무조정실·국무총리비서실에 대한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한명숙 의원(전 총리)이 관련돼 있는 것으로 나타나는 분이 (채용 과정에서) 70명 중에 70등을 했다. 그런데 일을 했다"고 밝혔다. 또 "양기대 의원도 등장하는데 (양 의원과 관련된) 분은 132명 중에 106등을, 이원욱 의원(과 관련된 분)은 70명 중 42등을 했다"고 강조했다.

윤 의원은 "이게 만일 잘못된 자료라면 이스타항공을 상대로 문제를 삼으시면 되고 제대로 된 것이라면 사과하셔야 한다"고 말했다.

윤 의원은 또 이스타항공과 합작을 추진하던 타이이스타젯에 71억원 상당의 배임 의혹이 있으며 이 회사에 문재인 전 대통령의 사위 서모씨가 고용돼 있다고 강조했다. 이스타항공이 과거 북한 평양을 운항할 때 보험을 제대로 들고 가지 않았다는 의혹도 제기했다.

이와 관련해 오후 국감 시작 전 민주당 의원들은 의사진행 발언 시간을 활용해 강하게 반박했다.

정무위 여당 간사인 김종민 의원은 "이원욱, 양기대 두 의원이 정무위에 강력 항의해 왔다"며 "윤 의원은 공개 사과를 해야한다, 그렇지 않으면 분명히 책임을 물을 것이라는 입장을 전해 왔다"고 말했다. 이어 "제 상식에도 공개 사과를 요구하고 만약 공개 사과를 하지 않고 명백하게 근거를 제시하지 못하면 윤리위 제소까지 해야 한다"고 강수를 뒀다.

같은 당 박성준 의원은 "동료 의원에 대해 실명을 거론해서 비리가 있다고 규정한 것은 상당히 위험하다"며 "근거가 없다면 이 부분에 대해서 국회 차원의 대응이 마땅한거 아니겠나"라고 말했다.

이에 여당 간사인 윤한홍 국민의힘 의원은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과 관련한 감사원의 서면 조사 통보에 문재인 전 대통령이 "대단히 무례한 짓"이라고 했던 반응한 것과 비교하며 예외가 없다고 강조했다. 윤 의원은 "대통령이건 국회의원이건 예외가 될 수 없다"며 "서면 감사했다고 전직 대통령이 무례하다고 하는 것도 법앞 평등 벗어난 것이다. 국민들을 졸로 보나"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본인에게 어떤 근거, 증거, 자료를 가지고 그런 발언을 했는지 확인하고 말하는 게 맞다"며 "잘못이 있으면 당당하게 밝히고 해명하면 될 일이지 국감하는 사람을 겁박하면 안된다"고 비판했다.

같은 당 강민국 의원도 김 의원을 향해 "국감장에서 의원이 어떤 발언을 했든 그 입까지 막으려는 간사의 발언은 옳지 않다"며 "거론조차 하지말라고 하면 국감을 왜 하겠나"라고 따졌다.

논쟁이 길어지자 박재호 민주당 의원은 "국감은 기관을 불러서 1년 동안 행정 잘못, 사회적 문제 어떻게 다룰 지 하는 것이 근본"이라며 "기관을 앞에 두고 우리끼리 문제로 왔다 갔다하면 국회 품위도 보기 안좋다"며 여야 간사와 위원장의 역할을 주문했다.

의혹을 제기했던 윤창현 의원은 "윤리위 제소가 나오고 그런거보니 압박을 심하게 하는 것 같은데 제가 (관련 발언에 대해)증인을 불렀으니 들어보면 될 것"이라면서도 "'너 그거 어디서 났어', '어떻게 그런 말을 해' 이런식으로 사람 무시하듯이 초선이라고 우습게 보시는 거 아닌가"라며 불편한 감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이어 "각자 헌법기관으로 책임있게 최선을 다해서 가져온 자료 라는 믿음을 가지고 해야지 함부로 떠드느냐는 식으로 겁박하면 어떻게 국감하고 업무질의를 하겠나"라며 "압박을 하려면 세련되게 하라"고 물러서지 않았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