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현 "文, 세월호·서해공무원 태도 전혀 달라…이중인격 의심"

[the300]

김기현 전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30일 오후 대구 북구 엑스코에서 열린 국민의힘 대구시당 당원교육에 참석해 '국민의힘 당면과제와 나아갈 방향'이라는 주제로 특강을 하고 있다. 2022.9.30/뉴스1 ⓒ News1 공정식 기자
국민의힘 당권 주자인 김기현 의원은 3일 서해공무원 피격 사건과 관련한 감사원의 문재인 대통령 서면조사에 대해 "전직 대통령이라고 해서 국민을 사실상 죽음으로 내몬 일에 대해 책임지지 않을 권리는 없다. 대통령으로서의 책임은 훨씬 더 무겁고 크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과 관련해 감사원이 문재인 전 대통령에게 서면조사를 통보했는데 문 전 대통령이 불쾌감을 표시하며 거부했다는 보도를 봤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의원은 "위험에 처한 우리 국민을 사실상 방기(放棄)해 죽음으로 내몰고 그 책임을 모면하기 위해 아무런 증거도 없이 월북자로 낙인찍은 '살인방조' 정권은 그 천일공노할 만행에 대해 정치적 책임은 물론 엄중한 법적 책임도 져야한다. 그것이 정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서면조사도 받지 못하겠다는 문재인 전 대통령의 비상식적인 행동은 오히려 사건을 은폐하려는 것 아니냐는 의구심만 더 키울 뿐"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은 대북 저자세로 일관해온 문재인 정권이 북한 김정은의 심기를 건드릴까 노심초사하다 국민 보호라는 헌법상 기본책무를 저버린 그야말로 대참사 사건"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문 전 대통령은 해수부 공무원이 북한 군인들에게 붙잡혀 있었던 6시간 동안의 행적이 여전히 오리무중"이라면서 "보고는 받았는지, 받았다면 어떤 지시를 했는지가 명확하지 않습니다. 당연히 조사에 응해야 할 의무가 있다"고 거듭 강조했다.

김 의원은 "세월호의 아픔과 이 씨 유족의 눈물을 자신의 정치적 목적에 따라 전혀 다른 반응으로 대하는 태도가 오히려 문 전 대통령의 이중인격을 의심케 할 뿐"이라면서 "이 사건 또한 유가족들이 만족할 때까지 진상을 규명해야 한다. 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의 진실을 밝히고 여기에 관련된 인사는 지위 고하를 막론하고 그 어떤 성역도 예외도 없이 책임을 물어야 합니다. 그것이 원칙이며 정의"라고 말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