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인의날' 尹대통령 "자유 일궈온 헌신 잊지 않을 것…돌봄 확대"

[the300]

[서울=뉴시스] 전신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1일 서울 종로구 창신2동 주민센터에서 열린 위기가구 발굴 체계 강화를 위한 현장 간담회를 마친 후 기초생활 수급 독거노인 가구를 방문하고 있다. 2022.09.01.

윤석열 대통령이 노인의날을 맞아 "지역 내 돌봄 체계를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2일 페이스북에 메시지를 내고 "대한민국은 어르신들의 헌신과 노고로 눈부신 성장과 번영을 이뤄낼 수 있었다"며 "일제 강점기 독립투쟁의 현장과 자유를 지키기 위한 조국 수호의 현장, 가난을 벗어나게 한 산업 발전의 현장, 그리고 지금의 대한민국 인재를 키워낸 교육과 문화의 현장에도 모두 우리 어르신들이 계셨다"고 밝혔다.

매년 10월2일은 경로효친 사상을 확산하고 노인들의 노고에 감사를 나타내기 위해 '각종 기념일 등에 관한 규정'에 따라 1997년 제정한 법정기념일이다.

윤 대통령은 "오늘날 우리가 누리고 있는 자유와 그 기초가 되는 경제적 토대를 일궈온 땀과 헌신을 잊지 않을 것"이라며 "어르신들께 존경과 예우를 다하는 것은 우리의 의무이자 미래 번영의 시작"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100세 시대를 맞아 어르신 관련 내년 예산을 대폭 늘렸다"며 "언제 어디서나 필요한 의료와 요양을 받으실 수 있도록 지역 내 돌봄 체계를 확대하겠다. 앞으로도 불편하신 점이 없는지 더욱 꼼꼼히 살피고 부족함 없이 챙겨나가겠다"고 밝혔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