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한미동맹, 경제기술 동맹 확대"…해리스 "안보·번영 핵심축"

[the300]해리스 "바이든, 안부 전해달라 부탁…생산적 방한 가졌다 말씀"

윤석열 대통령이 29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카멀라 해리스 미국 부통령을 접견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이 29일 카멀라 데비 해리스 미국 부통령을 만나 "우리 국민의 자유, 안전, 번영을 지켜내는 든든한 버팀목으로써 한미동맹을 계속 발전시켜 나가고자 한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용산 대통령실에서 해리스 부통령을 접견하고 "바이든 대통령님의 방한에 이어 오늘 해리스 부통령님의 방한은 이를(한미동맹 발전을) 위한 또 다른 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윤 대통령은 "해리스 부통령님의 방한을 다시 한 번 환영한다"며 "한미동맹은 한반도를 넘어 글로벌 동맹으로 발전하고 있고, 군사동맹에서 경제기술동맹으로 확대되고 있다. 바이든 대통령님과 저는 지난주 런던, 뉴욕을 포함해 여러 차례 만나 우리 동맹의 발전 방향에 대해 공감대를 가졌다"고 했다.

이에 해리스 부통령은 "감사드린다. 이곳 서울에 오게 돼 큰 영광으로 생각한다"고 화답했다.

해리스 부통령은 "앞서 잠시 말씀을 드렸던 것처럼 저의 남편이 5월 대통령님의 취임식에 저희 대표단을 이끌고 참석할 수 있는 영광을 누렸다"며 "제 방문에 앞서 바이든 대통령께서도 개인적으로 안부를 꼭 전해 달라는 부탁을 하시면서 올해 굉장히 생산적인 방한을 가지셨다는 말씀을 하시기도 했다"고 전했다.

이어 "오늘 우리의 회담은 그런 연장선상에 있다고 생각하고 양국의 이런 관계를 조금 더 공고히 하는 의지를 보여주는 좋은 기회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해리스 부통령은 "근 70년간 한미동맹은 한반도와 인도태평양 지역 그리고 전 세계적으로 안보와 번영의 핵심축이 되어 왔다"며 "방한의 목적은 우리 양국의 힘을 강화하고 우리의 공동의 노력을 탄탄하게 하기 위해서"라고 밝혔다.

미국 부통령의 방한은 2018년 2월 평창 동계올림픽 당시 마이크 펜스 부통령이 방한한 이후 4년 반 만이다. 윤 대통령은 앞서 이날 용산 대통령실로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해리스 부통령의 방한을 언급하며 "100여개 국가 이상이 모이는 다자회의에서는 양자간 장시간 내밀한 얘기를 하기가 어렵게 돼 있다. 그래서 이번에 (부통령과) 부족한 얘기들을 좀 더 나눌 생각"이라고 말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