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레벌리 英 외교장관 "尹대통령 국장 참석 사의…크게 감동"

[the300]

윤석열 대통령이 28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제임스 클레버리 영국 외무장관을 만나 악수하고 있다. (사진=대통령실 제공) /사진=뉴스1
제임스 클레벌리 영국 신임 외교부 장관이 28일 윤석열 대통령과 만나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국장에 직접 참석해 영국 왕실과 정부, 영국 국민에게 조의를 표명한 데 대해 영국 정부를 대표해 다시 한 번 각별한 사의를 표한다"고 밝혔다.

방한 중인 클레벌리 장관은 이날 오후 용산 대통령실에서 윤 대통령을 접견하고 "한국 국민의 따뜻한 마음과 위로에 영국 국민이 크게 감동했다"며 이같이 전했다.

앞서 클레벌리 장관은 이날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에서 열린 박진 외교부 장관과의 제7차 전략대화에서도 "윤석열 대통령 내외분이 고 엘리자베스 2세 여왕 국장에 참석해 직접 조의를 표해주신 데 대해 진심으로 감동했다"고 언급했다.

윤 대통령은 "한영 양국 관계는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라는 공통의 가치를 토대로 꾸준히 발전해왔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지난 6월30일 나토(NATO·북대서양조약기구) 정상회의를 계기로 개최한 한영 정상회담에서 채택한 '한-영 프레임워크'를 바탕으로 기후변화, 에너지 안보, 공급망 교란과 같은 새로운 도전과제에 함께 대응해 나가기 위해 양국 외교부 차원에서 긴밀한 협력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윤 대통령은 "북한의 7차 핵실험과 같은 도발이 있을 경우 영국이 유엔 안보리 상임이사국으로서 국제사회의 단합되고 단호한 대응을 위해 적극적인 역할을 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에 클레벌리 장관은 우리 정부의 대북정책을 지지한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한편 윤 대통령은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에 대한 영국의 지지도 요청했다. 클레벌리 장관은 "이번 한국 방문을 통해 세계박람회 유치에 대한 한국 국민의 열망에 대해 잘 알게 됐다"며 윤 대통령의 지지 요청을 트러스 총리에게 보고하겠다고 밝혔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