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외교' 순방 성과에도 尹 지지율 하락…외교라인 교체론

[the300]

영국, 미국, 캐나다 순방을 마친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24일 경기도 성남 서울공항에 도착해 공군 1호기에서 내리고 있다. /사진=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이 5박7일간 영국·미국·캐나다 순방을 끝내고 귀국했다. 핵심 가치를 공유하는 파트너국과 연대를 강화하고 경제외교를 확대하는 성과를 거뒀으나 한미·한일 정상회담의 축소와 비속어 논란 등으로 다소 빛이 바랬다는 평가가 나온다.

윤 대통령의 취임 후 두 차례 순방이 모두 국정수행 지지율 하락으로 이어지면서 대통령실 외교라인 등 교체론이 제기된다.


尹대통령 2번째 해외순방…우방국 관계 강화·경제외교 등 성과


윤석열 대통령이 20일(현지시간) 뉴욕 유엔 총회장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25일 대통령실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이번 순방에서 세일즈 외교, 첨단산업의 공급망 강화, 과학기술과 미래성장산업의 협력기반 구축 등 경제외교에 성과를 거뒀다.

첨단 산업 분야 7개 글로벌 기업으로부터 11억5000만달러의 투자를 유치하고, 한미 글로벌 벤처펀드에 2억2000만달러 규모가 결성되고, 스타트업 서밋 행사를 통해 40여개 스타트업에 총 1억달러의 투자 유치가 가능하게 됐단 게 대통령실 설명이다.

윤 대통령은 또 유엔 총회에서 기조연설을 통해 자유를 위한 국제연대 강화라는 대외정책 핵심 기조를 각인시켰다. 변환기 국제문제의 해법으로 자유와 연대를 제시하고 에너지, 기후, 보건위기, 디지털 격차 등 주요 문제 해결을 위한 우리의 적극적 기여 의사를 표명했다.

엘리자베스 2세 여왕 국장에 참석하며 한영 관계를 강화하고, 한-캐나다 관계를 포괄적 전략 동반자 관계로 격상했다. 일본 정상과 2년9개월 만에 만나 경색된 한일 관계의 물꼬를 텄고, 미국 정상과는 인플레이션감축법(IRA)과 금융안정을 위한 유동성 공급장치 실행, 대북 확장 억제 관련 협력 의지를 확인했다.


日 국내 상황 고려 못한 '한일 정상회담' 추진


윤석열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뉴욕 유엔 총회장 인근 한 콘퍼런스 빌딩에서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한일 정상 약식회담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그러나 이러한 성과는 한일 정상회담과 한미 정상회담 추진 과정에서의 잡음과 논란으로 충분히 주목받지 못했다. 대통령실이 일본과 미국의 국내 정세를 감안하지 못한 채 무리하게 정상회담을 추진하다 발생한 예고된 실패에 가깝다는 평가가 나온다.

외교가에 따르면, 대선 후보 시절부터 일본과의 관계회복 의지를 밝혀온 윤 대통령과 마찬가지로 일본 내에서도 우리 새 정부와의 관계회복 의지가 움트고 있었다. 문제는 최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의 지지율이 급락하면서 한국 정상과 마주앉는 것이 부담스러워졌단 것이다.

이런 가운데 대통령실이 "한일 정상회담은 흔쾌히 합의됐다"고 선제적으로 발표하면서 일본 측의 반발을 샀다. 대통령실 고위관계자는 "(한일정상회담은) 거의 동시 발표가 일종의 관례였는데 어떤 시점에 제대로 지켜지지 못한 측면이 있다"고 실책을 사실상 인정했다. 일본 언론이 이번 만남을 약식회담이 아닌 간담회로 표현하며 애써 의미를 축소한 것도 일본의 내부 상황을 드러낸다.

외교에 정통한 관계자는 "일측과 상의 없이 회담 사실을 발표한 것이라면 일본 내부 사정을 너무 모르고 흘린 거라 실책이고 일측과 상의했는데 당한 거라면 정말 큰 실책"이라며 "어떻게 봐도 실책이고 참으로 안타까운 기회를 놓친 것"이라고 지적했다.


48초 환담으로 끝난 한미 정상 만남…尹대통령 노력은 평가해야


윤석열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뉴욕 한 빌딩에서 열린 글로벌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를 마친 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대화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미 정상 간 만남의 경우에도 애초에 한미간 니즈가 달랐다는 지적이 나온다. 윤 대통령은 미국산 전기차에만 세제 혜택을 주는 IRA와 통화스와프 등 진전된 논의를 이끌어내기 위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짧게나마 환담할 필요가 있었던 반면 중간선거를 앞둔 바이든 대통령은 IRA와 관련 명확한 입장을 밝히기 어려운 상황이었다.

대통령실 한 관계자는 "이번 정상회담 추진을 둘러싼 논란은 다자외교 실전 경험이 전무한 국가안보실 외교라인의 문제를 드러냈다. 인사 실패가 외교 문제로 이어진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윤 대통령이 '글로벌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 행사장에 찾아가 한미 실무진끼리 논의한 현안에 대해 정상간 공감대를 확인하고, 뉴욕 유엔 대표부 사무실이 있는 건물로 기시다 총리를 찾아가 만남을 성사시킨 것을 마냥 굴욕적으로만 볼 수 없단 의견도 나온다. 참모들의 실책과 별개로 주어진 상황에서 최선을 다한 대통령의 노력과 의지는 평가해야 한단 것이다.


성과 반감시킨 尹대통령 비속어 논란


윤석열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뉴욕 한 빌딩에서 열린 글로벌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를 마친 후 각국 정상 등과 기념촬영하고 있다. 왼쪽부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코니 무덴다 (RED) 단체 홍보대사, 윤 대통령,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 올라프 숄츠 독일 총리. /사진=뉴시스
윤 대통령이 글로벌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 행사장을 나오며 박진 외교부 장관 등 참모들에게 말한 비속어가 영상을 통해 유포되면서 외교 성과가 반감된 점도 아쉬운 대목이다.

영상에서 윤 대통령이 '국회에서 이xx들이 승인 안 해주면 바이든은 쪽팔려서 어떡하냐'라고 말한 것으로 해석됐지만 대통령실은 "국회에서 (이 xx들이) 승인 안 해주고 '날리면'이라고 돼 있다"고 반박했다.

문제는 이같은 해명이 이미 잘못된 해석이 공식화된 이후인 15시간 만에 나왔단 점이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문제의 영상이 공개된 시점이 현지시간 밤이었고 발언을 정확히 확인하는 데 시간이 걸렸다"며 "음성 분석 전문가도 확신할 수 없는 걸 일부 언론이 초반에 확정적으로 보도하며 혼란을 가중시켰다"고 밝혔다.


목록